도로 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유턴 표시. 그런데 유턴 표시가 없어도 유턴이 되는 경우가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 사실 유턴은 유턴 표지판이 있어야만 가능하다는게 상식으로 굳어져있다. 그런데 위와 같은 이야기를 들으면 터무니 없는 이야기로 받아들이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정말 그럴지 간단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유턴신호는 언제 도는게 맞나?

길을 잘못 들어왔던 길을 되돌아가거나, 목적지가 반대편에 위치해 있을 경우 진행 방향을 바꾸기 위해 유턴을 하게된다.

하지만 중앙선을 넘어 차량을 반대로 돌리는 행위이기 때문에 자칫 잘못했다가는 상대 차량과 큰 충돌이 일어날 수 있다. 그래서 유턴이 가능한 지역, 신호 유무에 따라 교통법규를 잘 지켜 진행해야 한다.

유턴은 평소 우회전, 좌회전하듯 자연스레 하는 행동이지만 몇 가지 조건들을 잘 지켜야 안전하게 유턴을 할 수 있다. 우리가 평소 유턴 시 무심코 지나쳤던 행동이지만, 불법이거나 위험한 행동 몇 가지를 알아보자.

▶ 순서대로 진행하기

유턴을 시도할 때 앞쪽에 위치한 차량들을 무시한 채 대기한 자리에서 곧바로 유턴하는 행위는 절대로 해서는 안된다.

앞 차량을 따라 유턴을 하지 않고 동시에 유턴할 경우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데, 동시 유턴으로 사고가 발생할 경우 과실 판단 시 후방 차량에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

▶ 유턴 관련 지시표지 지키기

교차로 내 유턴이 가능한 구역에는 대부분 유턴표지가 위치해 있다. 일반적으로 파란색 바탕에 유턴 표시가 그려져 있는 표지판이다.

표지판 아래에 구체적인 지시 내용이 적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적신호 시, 좌회전 시, 보행신호 시, 승용차에 한함 등 여러 지시 사항에 따라 유턴을 진행해야 한다. 특히, 직신 신호 시에는 비보호 유턴 구간으로 마주 오는 차량을 잘 살펴 유턴을 시도해야 한다.

▶ 유턴 구역선 지키기

보통 유턴이 가능한 구역에는 황색 중앙선이 아닌, 흰색 점선으로 ‘유턴구역선’이 그려져 있다. 유턴을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점선으로 그어진 유턴구역선을 이용해 유턴을 해야 한다. 황색 중앙선을 밟고 유턴하는 행위는 불법이기 때문에 중앙선 침범, 불법 유턴 등으로 인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유턴 표시 없는 곳에서 유턴하기

ⓒ도로교통공단

보통 유턴 표시가 있는 곳에서 유턴을 시도하는데, 유턴 표지판이 없어도 유턴이 가능한 경우가 있다. 위 사진은 유턴이 가능한 곳의 예시다.

유턴 표시가 없더라도 중앙선이 끊겨 있고, 신호등 및 횡단보도가 없고 그리고 유턴 금지 표시가 없는 교차로에서는 유턴이 가능하다.

단, 몇 가지 조건이 있다. 아래 세 가지 상황에선 유턴을 할 수 없다.

▲이어진 중앙선을 넘어 유턴을 하는 경우
▲유턴 금지 표지판이 있는 곳에서 유턴한 경우
▲유턴이 허용되는 신호가 아닐 때 유턴하는 경우
입니다.

한 가지 조건이 더 있다. 도로교통법 제18조(횡단 등의 금지)에 따라 정상적인 통행을 방해할 우려가 있는 경우에는 도로를 횡단하거나 유턴 또는 후진을 해서는 안 된다.

ⓒ도로교통공단

그렇다면 유턴하는 차량, 우회전하는 차량 중 어느 쪽이 우선권을 갖게 될까? 정답은 신호를 받고 진행하는 쪽이 우선권이 있다.

유턴 신호가 있을 경우에는 신호를 받고 유턴하는 차량이 우선이고, 반대로 우회전 신호가 있을 때에는 우회전 차량이 우선으로 진입할 수 있다. 만일, 이를 지키지 않고 사고가 날 경우에는 우선권을 갖는 차량을 따져 과실 비율을 판단하게 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