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선 LPG 차로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르노코리아에서 혹할만한 신차를 준비중이다. 프랑스 특유의 독특한 디자인에 높은 연비를 갖춘 파워트레인을 장착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세련미 넘치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패밀리카를 사려는 아빠들의 마음에 불을 지르고 있다.

이번에 르노가 준비한 모델은 대표적으로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XM3 하이브리드, 다른 하나는 QM6의 후속인 오스트랄이다. 벌써 신차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은 국내 출시 일정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하는데, 과연 어떤 특징이 있는지 간단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현대기아차의 좋은 대안
의외로 실적이 좋은 XM3

XM3라인업은 르노의 효자모델이다. 반도체 수급난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유럽으로 지난 1분기 기준 18,583대나 수출됐다. 이는 작년 동일 기간 대비 263%나 폭등한 실적이다. 특히 2020년 이후 지금까지74,507대나 팔릴 정도로 관심이 많은 차다. 착한 가격에 준수한 디자인, 높은 연비까지 마다할 이유가 없다. 낮은 배기량으로도 유럽 곳곳을 돌아다니는 유럽인들의 취향을 제대로 맞춘 차로 볼 수 있겠다.

한편 XM3의 친환경 모델인 하이브리드는 올해 2~3월 유럽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6위를 차지했고, 르노 내 하이브리드 모델 중에서도 가장 잘 팔리는 캐시카우 역할을 해내고 있다. 게다가 유럽 내 전체 친환경차 시장을 기준으로는 무려 8위에 랭크될 정도다.

충분한 성능
놀라운 연비

XM3 하이브리드가 잘 팔리는건 성능이 생각보다 괜찮다. E-Tech 145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돼, 가솔린 엔진 94ps – 14.8kg.m / 전기모터 49ps – 20.5kg.m로 시내에서 타기에 적절한 성능이다. 다만 합산출력이145 PS이며 제로백은 10.8초로 평범하지만, 연비를 보면 아쉬움은 쏙 들어갈 것이다.

연비는 유럽 기준 20.8km/L로 높은 편이며, 얌전히 운전하면 최대 30km/L도 기대할 수 있다는 실제 오너들의 경험담이 있다. 주행거리는 연료탱크 용량이 50L인 점을 감안했을때 산술적으로 1,040km를 주행할 수 있다. 다만, 높은 연비를 유지할 수 있다면 1000km를 넘어 1,500km까지도 가능하다.

그밖에 트렁크 용량은 480리터로 경쟁 소형 SUV보다 비슷한 수준이다. 2열 시트폴딩 시 1263리터로 차 크기를 고려하면 충분하다. 자녀가 어리거나 2인 가정이면 아쉬울게 없다. 가격은 차 가격이 비싼 유럽을 기준으로 하면 4,300만원 수준이지만, 국내 동급 경쟁 모델들이 2천 후반~ 3천초반대 가격으로 책정되어 있기 때문에 이와 비슷할 가능성이 높다.

QM6 후속도 출동한다
디자인 물오른 르노

고유가 시대에 QM6 LPG 모델이 선전하며 XM3와 함께 효자노릇을 하고 있다. 2016년 출시 후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모델인데, 최근 국내에 풀체인지 모델이 등장한다는 이야기가 들려오고 있다. 

올해 1분기, 르노는 QM6의 후속격인 ‘오스트랄’을 공개했다. 한국 지사인 르노코리아에선 오스트랄을 QM6의 후속으로 내놓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들려오고 있기도 하다. 소비자들 역시 오스트랄의 디자인과 제원을 보고 기대하는 눈치다.

투싼급 사이즈
성능도 준수한 오스트랄

르노 오스트랄의 크기는 ▶길이 4510mm  ▶너비 1825mm ▶높이 1644mm ▶휠베이스 2667mm로 준중형 SUV급이다. 국내 기준으론 좀 아쉬울 수 있는데, 롱 휠베이스 모델인 그랜드 오스트랄도 출시된다. 이 모델은 중형 SUV 사이즈로 큰 차를 선호하는 국내 사정상 그랜드 오스트랄 등장 가능성이 높다.

성능은 일반 소비자들이 보기에 좀 아쉬울 것 같은 배기량이다. 1.2리터 3기통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1.3리터 4기통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2 가지 파워트레인이 있다. 성능은 의외로 괜찮다. 160~200마력 사이이며 제로백은 5.9~6.8초로 차급을 생각하면 빠른 편이다.

연비는 16.1~21.7km/L로 국내 동급 하이브리드 SUV 모델들보다 높다. 보통 평균 연비보다 실주행에서 높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25.0km/L 이상을 기록하는 운전자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한편 트렁크 공간은 최대 575리터로 국산 중형 SUV들보다 약간 좁지만, 사이즈 자체가 경쟁모델들 보다 다소 작기 때문에 사이즈 대비 넓은 공간을 확보한 편이다.

가격은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외신에선 3~4천만원 사이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호주나 유럽처럼 차 값이 비싼 곳이 기준이기 때문에 실제로 국내에 들어왔을 땐 동급 하이브리드 SUV와 비슷한 3천 중후반이 될 가능성이 높다.

디자인 취향저격
트렌디한 오스트랄

오스트랄은 르노 특유의 패밀리룩을 대담하게 변경하면서 동시에 비율 자체는 밸런스 있게 가져가는 모양새다. 변화를 꾀하되 소비자들이 거부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대중적인 전략을 채택한 것이다.

전면부의 DRL은 그동안 르노에서 출시한 모델들과 비슷한 디자인이지만, 좀 더 날렵한 형태다. 그릴 내부 패턴은 작은 사각형 크롬 패턴이 반복된다. 가운데에는 르노의 상징이 플랫한 형태로 부착되어 있다. 범퍼는 스포티한 느낌이 강조된 모양이며 보닛에 볼드한 굴곡을 반영해, 강인한 모습을 구현했다.

측면 디자인은 평범하다. 전형적인 도심형 SUV의 모습이며 전면부의 도전적인 모습과 대조적인 모양새다. 휠 디자인은 17인치~20인치 사이로 모델에 따라 서로 다른 타입이 적용된다.

후면부는 기존 리어램프 디자인이 업그레이드 된 모습이다. 가로지르는 수평 패턴 리어램프가 적용되었지만 닫혀있는 형태의 디자인이 아닌 꺾쇠 모양의 좀더 스포티한 느낌이다. 여기에 SUV의 묵직함을 강조하는 리어 디퓨저가 달려있다.

인테리어는 디스플레이로 가득 채웠다. 12.3인치 클러스터와 12인치 수직 멀티미디어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으며, 9.3인치 대화면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들어갔다. 전방을 주시하면서 주행 정보를 볼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쉽고 안전한 운전을 돕는다.

에어벤트는 최신차들에서 볼 수 있는 수평형 디자인이다. 여기에 우드 가시니를 대시보드에 얹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인테리어눈 트림과 옵션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로 고급스럽다. 리얼 우드, 고급가죽, 알칸타라, 박음질 처리된 시트 등 차량의 고급화에 신경쓴 분위기다. 한편 대시보드 상단엔 엠비언트라이트가 얇게 들어가 세련미를 더한다.

르노 오스트랄과 더불어 XM3 하이브리드는 국내 출시 가능성이 높은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과연 국내에 출시되어 현대차와 기아의 명성에 도전해 높은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을 지 기대가 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