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해외 전략모델 ‘스타게이저(Stargazer)’ 디자인을 정식 공개함과 동시에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활약할 MPV 모델이다. SUV와 미니밴의 장점만을 섞은 ‘스타게이저(Stargazer)’는 앞으로 동급 일본산 미니밴과의 맞대결에 나선다.

‘스타게이저(Stargazer)’는 출시 초기부터 ‘스타리아’와 유사한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과연 ‘스타게이저(Stargazer)’는 어떤 차량일까?

 

카렌스 사이즈,
스타리아 사촌뻘

스타게이저는 동남아시아를 겨냥해 설계된 6∼7인승 소형 MPV다. 기본적으로 현대차그룹의 소형 SUV 플랫폼을 바탕으로 사이즈를 키워 완성된 모델로, 사이즈는 길이 4460㎜, 너비 1780㎜, 높이 1690㎜, 휠베이스 2780㎜로 지금은 해외에서만 판매중인 카렌스와 비슷하다.

전면부는 ‘스타리아’와 유사한 가로형 LED 라이트바가 들어갔고, 분할형 헤드램프와 두툼한 전면 범퍼가 자리잡고 있다. 

측면부는 스타리아보다 날렵한 실루엣과 볼륨감있는 캐릭터 라인을 주목할 만하다. 또 역동적인 느낌을 제공하기 위해 사이드 로커패널, 휠아치, 캐릭터라인 등 곳곳에 볼드한 라인이 들어갔다. 후면부는 삼각형 모양의 테일램프를 통해 ‘바이욘’과 유사한 모습이다

참고로 포장 상태가 좋지 못한 현지 도로사정을 고려해 서스펜션을 높이고 하단에 플라스틱 머드 가드를 덧대 차체 손상을 방지한 점이 특이하다. 이 밖에도 검은색 루프, 알루미늄 디퓨저, 크롬 아웃사이드 핸드 등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실내는 3열 6~7인승으로 구성되어 있고 적재 공간은 기본 200리터, 2열 시트폴딩 시 585리터를 확보할 수 있다. 대시보드 파츠를 보면 최신 현대차 인테리어에 8인치 디스플레이, 4.2인치 클러스터가 적용되어있다. 이는 동급 경쟁 MPV 가운데 가장 우수한 스펙이다. 한편 6인승 선택 시 등받이 뒤에 간이 테이블이 마련되는 등 편의성이 강화된다.

이 차의 성능은 1.5L 가솔린 엔진 단일 모델로써 115 PS, 14.7㎏f·m의 힘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6단 수동 또는 무단 변속기인 CVT를 선택할 수 있다.

적용 트림은 액티브를 시작으로 트렌드, 스타일, 프라임 등 4가지 유형이 있다. 트림에 따라 차로 유지 보조, 사각지대 경고 및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등이 포함되어 안전하고 편리한 운전을 돕는다.

생산은 모두 인도네시아 현지 공장에서 이뤄진다. 가격은 ▷액티브 2억4천330만 루피아(약 2천150만원), ▷트렌드 2억6척330만 루피아(2천300만원), ▷스타일 2억9천630만 루피아(2천610만원), ▷프라임 3억710만 루피아(3천260만원)이다. 

카렌스, 트라제 XG, 스타리아
어떤 모델에 가까울까?

스타게이저는 출시 초기 단계부터 스타리아의 디자인 유전자를 받았다고 홍보했으나, 카렌스를 닮았다는 의견이 많다. 전면부와 후면부는 현대차의 최신 디자인 감성을 받았다지만, 측면은 카렌스와 상당히 유사하다. 

한편 ‘트라제XG’와 닮았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사이즈를 비교해보면 트라제 XG보다 카렌스에 더 가깝다. 트라제 XG 대형 사이즈인 반면 스타게이저는 카렌스와 비슷한 준중형이기 때문이다. 실내 디자인에서도 몇 가지 유사점이 존재한다. 

스타게이저 공식 이미지와 비교해보면, 좌석 배치, 간이 테이블 위치 등이 매우 유사하다. 이런 점 때문에 사실상 카렌스 사골 버전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기도 한다. 물론, 우리나라에선 볼 일이 없겠지만 말이다.

국내 출시되면 성공가능할까?

이 차가 국내에 들어오면 현지 가격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 2천 중반부터 시작해, 3천 중반 가격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가격대비 상품성에서 SUV 모델들에 밀리기 때문에 성공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

어디까지나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출시된 모델이기에 국내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기준과 다른 부분이 많을 것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