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친환경차 찾는 분들이 많다. 언론에서 “내연기관차는 조만간 없어진다”라고 하다보니 이제 정말 친환경차를 사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막상 친환경차를 구입하려고 하니, 생소한 단어가 정말 많아서 구분하기 힘들어하는 경우가 있다.

그냥 가격표에 적힌 옵션만 봐도 머리가 아픈데, 마일드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등 친환경차 종류도 다양하다. 하지만 뭐가 좋은 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그렇다면 각각의 친환경차들은 어떻게 구분하면 될지 간단하게 알아보자.

하이브리드 개념
초간단 정리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하이브리드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혼혈’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하이브리드차는 엔진과 모터를 모두 사용한다.

하이브리드의 종류는 크게 세 가진데, ‘마일드 하이브리드’, ‘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있다. 세 종류의 차이점은 전기 모터가 차에 얼마나 개입하느냐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모터의 개입 수준이 가장 낮다. 그만큼 모터의 크기가 작고 성능도 낮다. 그래서 마일드 하이브리드에 들어간 모터는 엔진을 보조해 주는 게 전부인 경우가 많다. 전기차처럼 모터만으로 주행하는 차는 거의 없다.

얼핏 들으면 한 세대 뒤처진 기술 같지만, 여전히 많은 브랜드가 마일드 하이브리드를 선호한다. 이유는 제조사 관점에서 가성비가 제일 좋기 때문이다. 원래 있던 차에 집어넣기 쉽고, 개발비가 적게 든다는 장점이 있고, 배출가스 규제를 통과하기 쉽다.

특히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모터의 개입 수준이 낮은 덕분에 내연기관차와 비슷한 주행감을 느낄 수 있다. 따라서 새로운 것보단 익숙한 것을 원하시는 분들에게 안성맞춤인 친환경차다.

풀 하이브리드

가장 대중적인 방식인 ‘풀 하이브리드’는 모터가 본격적으로 개입하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이다. 모터가 엔진을 보조해 주는 것은 물론, 모터의 힘만으로 달리는 것도 가능하다. 풀 하이브리드는 ‘병렬형’과‘직병렬형’ 두 가지가 있다.

‘병렬형’은 가장 흔한 방식이다. 이름 그대로 엔진과 모터를 나란히 배치해 둔 형태다.

현대차가 이 방식을 사용하는데, 주행 상황에 따라 모터와 엔진이 만났다 떨어졌다 하는 식으로 움직인다. 보통 고속일 때는 엔진으로 달리고, 저속일 때는 모터로 달린다. 상황에 따라 모터와 엔진이 모두 작동해 출력을 높이기도 한다. 엔진만으로 달릴 때는 모터가 배터리를 충전하는 발전기 역할을 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인다.

한편 ‘직병렬형’ 하이브리드는 일본에서 주로 볼 수 있는 형태다. 도요타가 독자 개발했는데, 이름처럼 직렬형과 병렬형의 장점을 골고루 가지고 있다.

이론상 효율이 가장 좋은 풀 하이브리드 시스템인데, 2019년에 도요타가 특허 일부를 공짜로 공개해 화제가 됐다. 같은 기술을 공유하면 부품도 호환이 되니, 원가절감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기술적으로 도요타에 의존하게 된다는 장점도 있다.

직병렬 방식은 모터가 발전까지 하는 병렬형과 다르게, 엔진으로 돌릴 수 있는 발전기가 따로 있다. 덕분에 모터만 사용할 때도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하지만, 방식이 복잡해서 원가가 비싸고 차가 무겁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기존의 하이브리드 차와 좀 다르다. 일반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모터가 엔진을 보조한다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전기차에 엔진을 얹은 느낌이다.

쉽게 말해, 전기차에 가장 가까운 하이브리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전기차처럼 충전구가 있어서, 전기차 충전소에서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게다가 일반 하이브리드차처럼 엔진으로 충전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런 특징 때문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짧게 주행하는 분들에게 인기가 많다.

가끔 장거리 주행을 할 때를 제외하면, 사실상 100% 전기차처럼 충전만 하면서 탈 수 있기 때문이다. 조금 과장을 보태면, 한 달 내내 주유 없이 충전만 하면서 탈 수도 있다.

친환경차 대표주자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차

하이브리드에 대해서 간단하게 살펴보았으니, 이번엔 친환경차의 대표 주자인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차’를 알아보자.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전기차는 정말 단순하다. 배터리에 충전된 전력으로 모터를 돌려서 움직이는 자동차다. 엔진이 없어서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고, 부품 수도 일반 자동차보다 40% 정도 적다. 그리고 유지비와 충전비가 저렴하기도 하고 모터 특유의 강력한 힘 덕분에 가속력도 좋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유일한 단점은 배터리 기술력의 한계다. 예전과 비교하면 많이 좋아졌으나 주행거리는 평균 400~500 km 정도다. 충전 시간도 80% 기준, 40분에서 50분 정도 걸리기 때문에 급할땐 난처한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 또, 완속용 충전기에 물려놓으면 7시간 넘게 걸리기도 한다.

그나마 최신 전기차 일부는 18분 정도 걸리지만, 초급속 충전기가 몇개 안되기 때문에 인프라가 확충되기 전까진 답답한건 매한가지일 것이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한편 수소연료전지차는 수소전기차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수소를 연료로 발전을 해서 모터를 돌리는 방식이다.

충전기로 배터리 충전을 하느냐, 수소로 자가발전을 해서 배터리를 충전하느냐 그 정도 차이로 이해하면 된다. 좀 더 쉽게 말하면 연료전지라는 미니 발전소에 수소와 산소를 집어넣어서 화학반응을 일으킨 다음 전기를 얻는 과정을 거친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수소전기차의 장점은 전기차보다 주행거리가 길다.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는 완충 시 충전거리가 600km 이상이다. 한때 778km를 달려서 기네스북에 오른 적도 있다. 특히 충전에 걸리는 시간이 5분 밖에 안 된다. LPG 가스 넣는 시간이랑 비슷하다.

대신 여러 대 충전하면 충전소 압력을 채우는 시간이 필요해서 더 오래 걸린다는 문제가 있고, 충전구가 얼어붙어서 녹이는 시간도 필요하다.

무엇보다 충전소 수가 너무 부족하다. 요새는 많이 늘었지만 여전히 부족한데 가장 큰 이유로 건설비용이 30억 넘게 들어서 아무나 못 세우기 때문이다. 개인사업자가 하기엔 무리가 있고 규모있는 기업이 나서야 하는데 이마저도 쉽지 않다.

친환경차 종류를 최대한 간단하게 알아봤다. 오늘 내용이 친환경차 구매를 고민하시는 독자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