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대세는 바로 ‘대형’이다. 이는 장기화 된 코로나의 여파로 레저 활동이 늘자 큰 차 선호가 덩달아 높아지면서 생겼다. 특히 캠핑 인구가 빠르게 늘어 지난해만 700만명 가량 추산된 점은 최근 보이는 풀사이즈 SUV와 픽업트럭의 인기와 무관하지 않다.

하지만, 이렇게 차가 커지면서 생기게 된 문제가 있다. 바로 주차 공간 문제다. 차는 커지는 데 주차공간은 수년째 그대로다보니, 문콕과 같은 주차 관련 이슈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주차와 관련된 각종 첨단 기능이 있다 해도, 막상 큰 차를 몰고 주차장에 들어서면 머뭇거려지는 경우가 많다. 과연 현재 국내 주차장 공간은 최신 대형 차량과 비교해 얼마나 좁을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이런 차들은
주차보조 탑재 필수
없으면 대략 난감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국내에 출시된 대형 suv중 가장 큰 사이즈를 자랑한다. 전장 5,380mm 전폭 2,060mm 전고 1,945mm로 기존 4세대 모델에서 길이와 높이 등 전체적으로 확장되었다. 기존에도 널널했지만 더욱 여유로워진 실내 공간을 통해 패밀리카는 물론이고 데일리나 여행 용도로 좋다.

최근 출시된 쉐보레 타호는 최고 등급의 하이컨트리(High Country) 모델로, 전장 5350㎜, 전폭 2060㎜, 전고 1925㎜에 달하는 7인승 모델이다. 차체가 크기 때문에 뛰어난 거주성을 보장한다. 3열 레그룸만 해도 886㎜에 달해 성인 남성도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을 넓은 공간을 제공한다.

오랫동안 렉스턴 스포츠의 국내 픽업트럭 1인자 자리를 뒤흔든 신형 콜로라도. 이 차의 사이즈는 전장 5,402mm, 전폭 2,144mm, 전고 2,000mm다. 플랫폼이 기존 2세대 모델을 바탕으로 크게 개량되었다. 때문에 전장은 15mm가 늘어났고, 휠베이스(축간 거리)가 79mm 길어지면서 앞 차축이 75mm 앞으로 이동했다. 눈에 띄는 점은 전고가 높아졌다는 점이다. 기존의 1,795mm에서 2,000mm로 20cm 이상 높아졌다.

한편, 국산 SUV 중 가장 큰 현대 팰리세이드도 만만치 않은 사이즈를 가지고 있다. 전장 4,995mm, 전폭 1,975mm, 전고 1,750mm 라는 사이즈를 가진 팰리세이드는 앞서 언급한 차에 비하면 작아 보일 수 있다. 하지만 5,000mm에 가까운 전장 길이 때문에 옆에서 보면 상딩히 압도적인 사이즈를 자랑한다.

좁은 주차 공간,
알고 보니
이미 변경 되었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2019년 3월 이전 주차장 면적 기준은 일반형 가로 폭(너비) 2.3m·세로 폭(길이) 5.0m, 확장형 너비 2.5m·길이 5.1m였다. 이 중 확장형은 2008년 처음으로 도입된 ‘확장형 주차 단위 구획 제도’를 통해 기준이 변경된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협소한 주차 면적으로 인해 개문 시 옆 차량을 손상 시키는 일명 ‘문 콕’ 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이에 국토부는 2012년부터 신축 건축물의 주차 공간 30% 이상은 무조건 확장형으로 설치하게 의무화 했다. 이것은 현재까지 이어지고는 있지만 여전히 문 콕 관련 사고에 대한 보험 청구는 늘어났다. 실제로 국토교통부가 2018년 당시 배포했던 ‘문 콕 사고 방지법 시행 ’ 자료에 따르면 ‘문 콕’ 사고 발생 수는 보험 청구 기준으로 2014년 약 2,200건, 2015년 약 2,600건 , 2016년 약 3,400건 등으로 꾸준히 증가해왔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국민의 불편과 주민들 간 갈등이 지속됨에 따라 결국 국토부는 다시 한번 수정을 했다. 국토교통부가 2019년 3월부터 시행한 주차장법 시행규칙 개정안에 따르면 주차구역 1면 당 면적은 일반형 너비 2.5m·길이 5.0m, 확장형 너비 2.6m·길이 5.2m다. 당시 이 개정은 차량 제원의 증가(최대 13cm)와 차량 문 1단계 열림 여유폭(30° 기준) 등을 고려해 이뤄졌다.

대형 SUV 출시로
개선된 공간도 무용지물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국내 주차장 1면당 면적을 국제 기준과 비교하면 여전히 협소하다. 주요 국가별 주차장 1면당 기준을 살펴보면, 면적 미국 2.7m·5.5m, 일본 2.5m·6.0m, 유럽 2.5m·5.4m, 중국 2.5m·5.3m, 호주 2.4m·5.4m 등이다. 이는 모두 일반형 면적 기준으로, 너비 2.5m·길이 5.0m인 국내 일반형부터 사이즈가 작았다.

주차장 1면당 너비는 그렇다쳐도, 길이는 여전히 최저 수준이다. 많이 차이 나는 곳은 1m 가량 되는 곳도 있다. 국토부는 주차장 면적 기준을 개정할 때 너비만 확대하고 길이는 수정을 거치지 않았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현대차의 SUV 판매를 견인하는 팰리세이드도 전장이 4,980mm에 달한다. 이 경우 주차 후 트렁크에서 물건을 빼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이 외에도 수입차 브랜드에서 출시한 주요 빅 사이즈 차량의 전장을 살펴보면 △쉐보레 트래버스 5,200mm △쉐보레 콜로라도 5,415mm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5,382mm △포드 익스플로러 5,050mm △링컨 에비에이터 5,065mm 등으로 상당한 크기를 자랑한다. 이 중 콜로라도와 에스컬레이드는 국내 확장형 주차장 길이인 5.2보더 더 길다.

최근 시장을 살펴보면, 대형 차량 판매는 활발한 모습이다. 하지만 이러한 차량들은 국내 확장형 주차공간에서 조차 제대로 주차할 수가 없는 처지다. 이러한 현상이 지속 된다면, 소비자들의 구매결정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차 면적 개정 당시 제네시스나 카니발과 같은 대형 사이즈 차량을 감안해 확장형 너비와 길이를 각각 0.1m씩 늘렸다.”며 “주차장 면적 확대와 관련해서 소비자들의 차량 등록을 꾸준히 면밀하게 검토해 5m 이상의 대형 차량의 수가 점차 늘어나는 추이가 나타난다면 논의를 거쳐 다시 개정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