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운전을 하다보면 대형 화물차들이 지나가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차들 일부는 조명이 너무 눈부셔 운전을 방해한다. 차에서 강한 불빛이 나와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다면, 나름 교통안전에 도움이 되겠다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근처 운전자들은 오히려 이 빛 때문에 주변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사고 위험에 처하기 쉽다.

특히 트럭 옆에 달린 ‘차폭등’을 순정이 아닌 애프터마켓 제품으로 바꾸는 사례가 상당히 많아, 이러한 피해는 더욱 심각하다. 그렇다면, 이런 것들은 법적으로도 문제가 되는 것일까?

사실은 꼭 필요한
차폭등의 정체

차폭등이란, 야간 주행 중 주변 차량들이 다른 차량의 너비(폭)를 알아볼 수 있도록 부착된 조명등이다. 주변이 어두우면 큰 차도 다른 운전자들이 보기에 크기를 가늠하기 어려워져 안전한 주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차폭등에 대한 규정을 보면 이 조명은 자동차의 폭을 알아보게끔 하는 조명장치인 만큼 차량 중심선을 기준으로 좌우가 대칭이어야 한다. 그리고 운전자의 눈높이에서 제대로 볼 수 있도록 조명의 위치는 지상으로부터 35~200cm 이하의 높이에 달아야 한다. 또, 조명이 장착될 차량 파츠에 가려 보이지 않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차 바깥쪽으로부터 40cm 이내가 되도록 설치해야 한다.

한편 차폭등의 밝기도 기준이 있다. 너무 밝아도, 어두워도 안되기 때문에 위쪽은 최대 4~125cd(칸델라) 밝기이어야 하며, 아래쪽은 최대 4~250cd 밝기이어야 한다. 또,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도록 가급적 긴 파장의 빛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백색, 황색(노란색), 호박색(주황색)의 빛을 사용하도록 되어 있다.

그런데 이 조명의 밝기 수치만 보면 얼마나 밝은지 알기 어려울것이다. 이해를 돕기위해 간단히 설명하면, 4 cd는 침대 옆에두는 취침용 조명 수준이고, 250cd는 방에 설치하는 형광등 수준이다. 그렇다면 자동차의 전조등은 얼마나 밝을까? 차마다 차이가 있지만 보통 15,000~112,500cd 사이로 상당히 밝다.

쉽게 말해 차폭등은 전조등처럼 어딘가를 비추는 목적이 아니라 차 측면을 표시하기 위한 용도이기 때문에 아주 밝을 필요는 없는 것이다.

전조등 색상에 제한을 두는 이유는?

그런데 전조등 색상에 제한을 두는 이유는 무엇일까?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멀리서 잘보이도록 별도 색상을 지정한 것도 이유가 되지만 사실 다른 색상은 주변운전자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파란 불빛은 운전 시 위험하다.

사람이 주변을 볼 수 있도록 빛을 받아들이는 시각 관련 세포로, 원추세포와 간상세포가 있다. 원추세포는 색상을 구분하며 주로 낮 시간 동안 활약하는 세포이며, 간상세포는 명암을 구분하며 빛이 약한 야간에 활약하는 세포다.

여기서 간상세포 세포는 원추세포보다 수 십 배 민감한데, 자외선에 가까운 강한 파장인 파란 빛을 쐬면 퍼킨제 효과라는 것에 의해 어두운 곳에 적응하는 암순응이 느려져 주변을 인식하는데 평소보다 더 오래걸린다. 주변을 제대로 못본다는 건 사실상 눈 뜬 장님이라는 의미다. 그렇기 때문에 파란 조명은 주변 사람들을 위해 사용해선 안된다.

만약 이를 어길경우 자동차관리법 등 여러 조항에 의해 과태료 3만 원 및 원상복구 및 임시검사 명령이 내려진다. 그리고 출고 후 추가로 차폭등을 장착했다면 단속 대상이며 원상복구 명령이 내려진다.

차폭등 말고 토끼등은 뭘까?

한편 차폭등의 역할과 더불어 후진할 때 활용되는 ‘토끼등’이라는 조명장치가 존재한다. 이것 역시 대형 화물차에서 주로 볼 수 있는 것인데, 차 후면 끝자락에 바깥으로 튀어나온 형태의 조명이다. 이것이 있으면 후진 할 때 조명을 통해 거리감을 계산할 수 있고, 주변 운전자들은 간략하게나마 화물차의 폭을 알아볼 수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