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게소 Service Area

위장막을 덮은 EV9 모습이 유출됐다. 컨셉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동안 알려진 스펙과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모이다보니, 팰리세이드와 카니발 구매를 고려중이거나 이미 계약을 넣어둔 소비자들은 고민이 많아졌다.

EV9 컨셉카의 디자인은?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우선 테스트카 분석이전에 EV9 컨셉카의 특징이 무엇인지 간단히 알아보자. 이 차는 기아차 최신 디자인 컨셉에 특유의 과감한 디자인 시도가 한 눈에 들어온다. 컬러는 드넓은 바다의 푸르름에서 영감을 얻어 전기차의 클린함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기아의 디자인 방향성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구성하는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이 적용되어 무난한 디자인 대신 대형 전기 SUV의 새 기준을 제시할 전망이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전면부는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들어간 헤드램프에 수평 가니시가 들어가 넓고 유니크한 느낌을 제공한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측면은 유려한 도심형 SUV와 달리 각진 형태가 주를 이루고 있다. 굳이 유사 모델을 찾는다면 레인지로버같은 느낌이다. 아울러 휠 디자인은 미래지향적 감성과 공기역학을 고려해 2D 형태의 플랫한 디자인이다.

후면은 최신 기아 SUV에 주로 적용되는 얇은 LED 테일램프가 들어가며, 크롬 등 반짝이는 가니시 대신 굵은 선과 면을 조합한 디자인으로 차의 강인함과 모던함을 강조했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실내는 여닫이 문처럼 열리는 구조로 B필러가 없다. 실제 양산 모델에선 안전상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인테리어는 전기차에서 주로 볼 수 있는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다. 큰 차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구성요소들이 전자화 되어 있어 얇고 심플한 디자인을 갖췄다. 여기에 대화면 디스플레가 가미되며 실용성과 간결함이 특징인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경험할 수 있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또, 전기차 플랫폼 특유의 요철없는 평평한 바닥 덕분에 공간활용성이 매우 우수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활용해 기아는 2열에 대해 주거공간 같은 환경을 조성했다. 이미 아이오닉 5를 통해 유사한 개념을 선보인 바 있어, 시트 폴딩 혹은 레일기능을 이용한 탑승공간 연장을 통해 이동하는 거실같은 분위기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EV9 위장막 모습
컨셉카와 비슷하다

ⓒ 휴게소 Service Area

실제 포착된 EV9 테스트카는 전면부보다 측면 디자인을 통해 상당부분 유추해볼 수 있다. 도어 디자인은 컨셉카와 거의 비슷한 라인을 그리며 넓직한 창문을 그대로 달았다. 특히 각진 형태의 휠 아치 디자인역시 컨셉카와 닮아 있고 디지털 사이드미러 역시 컨셉카 디자인과 상당히 유사하다.

ⓒ 휴게소 Service Area

특히 보닛 시작 부분과 휠 아치 사이의 ‘ㄴ’자로 꺽인 굵은 라인은 컨셉카 측면에서 전면부로 이어지는 그것과 동일하다. 휠 디자인의 경우 아예 다른 형태가 장착되었지만 복잡한 기교 없이 기하학적이며 플랫한 형태의 디자인 흐름은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사진에선 알 수 없지만 도어 손잡이는 다른 현대차, 기아 전기차들과 동일하에 오토플러시 타입으로 매되어 있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그밖에 사이드 로커패널 부분의 오목한 부분 역시 상당히 유사하다.

ⓒ 휴게소 Service Area

전면부는 사실 두터운 위장막으로 인해 유추하기가 어려우나, 해외에서 포착된 필름 위장막을 덧댄 EV9이 유출되어 상당부분 예상을 해볼 수 있다. 범퍼는 EV6와 유사하며, 폐쇄형 그릴과 DRL 디자인은 거의 동일한 형태가 들어갈 전망이다.

ⓒ 휴게소 Service Area

후면 역시 범퍼를 제외한 뒷유리, 스포일러, 테일게이트 실루엣, 테일램프, 측후면 볼륨감 등이 컨셉카와 유사한 형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후면 위장막에서 테일램프 부위의 구멍뚫린 부분을 보면 하단부에 제동등과 방향지시등이 몰려있고, 상단부는 조명의 연장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아 임원 오피셜
컨셉카와 상당히 유사

해외 매체에 따르면 기아 임원들은 EV9 양산 모델이 컨셉카와 80~90% 동일하게 디자인 되었다고 언급했다고 보도했으며, 직선 위주의 디자인에서 약간 부드럽게 다듬었다고 밝혔다. 실내의 경우 유출 사진에서 확인되지 않으나 미국 전략 모델인 2023 텔루라이드에 적용된 것과 유사하다는 후문이 전해진다.

EV9 양산 모델은 길이 5미터에 달하는 대형 SUV이며, 주행거리는 배터리 용량 증대로 540km 수준이다. 여기에 800V 초급속 충전을 지원해, 6분 충전에 100km를 주행할 수 있다. 특히 AWD 모델은 제로백은 5초대로 알려져, 공간성, 성능, 주행거리 모두 만족하는 패밀리 드림카가 될 전망이다.

심지어 차 성능을 소프트웨어로 업데이트 할 수 있는 OTA가 적용되며, 필요에 따라 원하는 소프트웨어만 구매할 수 있는 FoD 서비스가 추가된다. 특히 고속도로에선 운전자가 손을 떼도 되는 진정한 자율주행 3단계 기능인 HDP가 추가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