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카로운 소리가 들리는
한국 고속도로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노면에서 타고 올라오는 소음이 시끄러운 경우가 종종 있다. 뭔가 날카롭고 비명을 지르는 듯한 소리인데 예민한 운전자는 상당히 불쾌해 하며 노랫소리로 상쇄시키려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리고 가끔 지나가다 멜로디 같은 노면 소음이 들리는 구간도 있다.

왜 그런걸까? 휴가철이 끝나고 곧 추석이 다가오는 현 시점에 일상속 궁즘증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자.

도로 소재에 따라
달라지는 특성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우선, 고속도로를 달리다 시끄러운 이유는 해당 구간이 콘크리트를 사용한 도로이기 때문이다.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는 크게 아스팔트와 콘크리트 두 가지 소재를 사용한다. 아스팔트 도로는 석유 정제 후 남은 찌꺼기인 아스팔트에 균일한 크기의 골재(자갈)를 섞은 뒤 포장해서 조성하는 도로다. 이 도로는 미세한 구멍(공극)이 많아서 빗물이 빠지기 좋고 소음도 상당부분 줄여준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한편 콘크리트 도로는 시멘트에 배합수와 잔골재, 굵은골재 등을 넣어서 만든 도로다 의미한다. 만들기 쉽고 튼튼해 유지보수 텀이 길다. 특히 아스팔트 도로에 비해 초기 비용이 적게 들어서 고속도로에 주로 투입되곤한다.

시끄러운 소리는
공극의 유무에 따라 다르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고속도로 주행 중 시끄러운 구간과 그렇지 않은 구간이 있는데, 시끄러운 곳은 주로 콘크리트 도로인 경우가 많다. 콘크리트 도로는 공극이 없고 통짜로 된 돌덩이 같은 느낌인데, 주행 중 타이어와 노면이 밀리며 발생하는 마찰 소음이 도로로 흡수되지 않고 바깥으로 나오면서 시끄러운 환경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요즘은 도로 진행방향으로 홈을 파는 등 여러 노력을 강구해 소음을 최대한 줄이려 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아스팔트 도로가 조용한건 어쩔 수 없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특히 공극이 없으면 물이 제대로 빠지지 않기 때문에 우천 시 수막현상 위험이 있고, 겨울엔 블랙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 가능성이 아스팔트도로에 비해 높다. 요즘은 배수 시설을 강화해 많이 개선되었지만, 도로 특성 자체가 바뀌는 건 아니기 때문에 운전 중 주의할 필요는 있겠다.

도로에서 멜로디가
들리는 이유?

간혹 고속도로 주행 중 멜로디가 들리는 곳이 있다. ‘떴다 떴다 비행기’, ‘따르릉따르릉 비켜가세요’, ‘학교 종이 땡땡땡’과 같은 멜로디가 대표적이다. 이는 타이어로 홈이 파인 구간을 달렸을 때 노래가 들리도록 한 것으로 주로 콘크리트 도로에 시공되며, 전문용어로 음각 시공, 그루빙 기법 등이 적용된 결과다.

위 기법으로 홈 간격을 조절해 다양한 소리의 마찰음을 만들 수 있고, 다양한 노래가 나오도록 설계할 수 있다. 다만 적정 속도로 달려야 나오도록 시공돼 있기 때문에 규정속도를 준수해야한다. 이런 노래가 들리면 졸음운전이나 과속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흔한 도로지만
특성을 이해하면
주행에 도움된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콘크리트 도로의 특성을 이해하고 왜 시끄러운지, 노면이 악천후에 어떤 단점이 있는지를 알고 있다면 주행에 직접적인 영향을 기대하긴 힘들어도, 최소한 소음의 이유를 알고 주행 중 미끄러짐 사고에 대비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소소한 상식들이 모여 보다 안전한 주행을 가능케 하는 만큼 가볍게 숙지했으면 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