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5 보다
수 백 만원 비싸도
감수하고 구매

올해 최대 관심사 중 하나였던 아이오닉 6의 사전계약이 시작됐다. 하루만에 무려 3만 7천여대가 계약되었으며, 이후로도 물밀듯이 소비자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오닉 6는 아이오닉 5보다 200~250만원 정도 비싸다. 파워트레인은 비슷하지만 차량 사이즈, 디자인 등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 높게 책정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은 감수하고 구매한다.

한편 사전계약 가격표를 보면 기본 트림인 익스클루시브보다 345만원 저렴한 이-라이트(E-Lite) 트림이 따로 존재한다. 때문에 실속까지 챙기려는 소비자들은 깡통트림보다 더 다이어트를 한 이-라이트 트림에 관심을 두고 있다. 그렇다면 이-라이트는 기본 트림과 비교했을 때 어떤 차이가 있을까? 현대차는 왜 이런 트림을 만들었을까?

이번 내용에서 간단히 살펴보자.

실제로 구매할
사람이
있을까 싶은
사양 구성

아이오닉 5 연식변경과 아이오닉 6의 등장으로 신설된 이-라이트 트림은 상당히 독특한 사양구성을 가지고 있다. 보통 신규 트림을 신설하면 소비자들이 원하는 사양을 모아서 넣어준다거나 특별 디자인 파츠를 더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라이트 트림은 오히려 사양을 제외했다. 한 두 가지가 아니라, 345만원어치나 뺐다. 이 정도면 온갖 편의 사양은 다 빠졌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사양이 제외 됐을까? 혹시 안전 사양을 뺀건 아닐까?

다행히 현대차가 그런 방향으로 원가 절감을 시도하진 않았다. 결국 편의사양이라는 의미인데, 제외항목을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이-라이트는 익스클루시브에서 추가로 제외된 기본중의 기본인 모델로 보면 되겠다.

① 외관/내장 파츠 제외 사양

→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
→ 가죽 스티어링 휠(열선, 인터랙티브 픽셀 라이트 포함)
→ 뒷좌석 센터 암레스트
→ 이중접합 차음유리(1열/2열 도어)
→ 자외선 차단 유리(앞면)

내외관 파츠에서 가장 아쉬운 건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과 이중접합 차음유리가 제외된 점이다.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은 공기저항 감소에 도움을 주며, 주행 시 손잡이가 도어 안으로 매립되어 깔끔한 측면 디자인을 완성한다.

또한 이중접합 차음유리는 외부 소음을 일정 부분 차단해주는 사양으로, 일반 차량의 도어 유리와 달리 두 겹으로 되어 있다. 이 사양이 제외되면 주행 중 소음이 신경쓰일 수도 있다. 전기차는 엔진 소음이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외부 소음이 더 잘 들리기 때문이다.

② 시트/편의(익스클루시브 대비 미적용 품목)

→ 인조가죽 시트
→ 운전석 8way 전동시트
→ 운전석 2way 럼버서포트
→ 앞좌석 통풍시트
→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동승석)

시트/편의 기능의 경우 통풍시트 제외가 뼈아프다. 우리나라는 여름철 무더위 때문에 통풍시트는 필수다. 간혹 수입차 일부에 통풍시트가 빠진 경우가 많은데 소비자들은 왜 이 기능이 없냐며 불만을 토로할 정도다. 즉, 주행 중 쾌적함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변경 사항이라는 의미가 되겠다.

부실한 사양
만족감 제로
왜 만들었을까?

이처럼 다방면으로 부족한 점이 많은 이-라이트 트림은 정말 구매를 하라고 마련한 것인지 의구심이 들 정도다. 심지어 옵션으로 250만원 전륜모터 추가가 전부다. 나머지 디자인, 주행/편의 사양 등은 고를 수 없다. 20여년 전 신차의 기본트림도 이 정도로 선택지가 부족하지는 않았다.

그렇다면 여기서 한 가지 의심해 볼 수 있는 것은 현대차가 다른 의도를 가지고 이-라이트를 신설했다는 것인데, 여기서 가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현대차가 E 라이트 트림을 만든 건 실속형 소비자들을 위해 마련한 것이 아니다. 주된 목적은 전기차 보조금 100% 적용에 해당되도록 허들을 낮추려는 게 크다.

2022년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을 보면, 보조금 100%는 차 값이 5,500만 원 밑이어야 한다. 그런데 이 기준은 트림이나 옵션이 더해진 가격이 아니다. 구동 방식과 배터리 용량, 휠 크기 등에 따라 달라진다. 이를 ‘환경부 인증 단위별 기본 판매가격’이라 부르는데, 간단히 말하자면 기본 트림 가격에 보조금 기준이 좌우된다.

아이오닉 6의 기본트림 가격은 개소세 3.5% 기준 5605만원으로 보조금이 50%만 지급된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이-라이트 트림이다. 동일 배터리와 구동계를 갖춘 덕분에 5260만원으로 책정되어 100% 지급 기준을 충족한다. 이 경우 서울시 기준 900만원 전기차 보조금을 추가로 받을 수 있는데 4360만원이 된다. 최종적으로 1245만원 할인을 받은셈이다.

요컨대, 이-라이트는 고객 판매용이 아닌 보조금 정책을 고려한 ‘명분’일뿐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