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고민해 볼 만한 가격대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어떨까?

한 때 세계에서 가장 잘 팔리는 SUV 타이틀을 가지고 있었으며, 국내에서도 수입 베스트셀러로 명성을 떨친 모델이 있다. 바로 폭스바겐 티구안이다. 독일 특유의 탄탄한 기본기와 폭스바겐 고유의 간결하며 직선적인 이미지에서 오는 세련되며 강인한 이미지는 패밀리 SUV를 고르려는 아빠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특히 국산차와 비교했을 때 의외로 ‘좀 더 보태면’ 구매 가능한 수준의 가격대여서 많이 고민하는 모델이기도 하다.

최근 출시된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경우 쏘렌토와 동급 경쟁 모델로 취급되는데, 2WD 기준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5098만원이며 프로모션이 적용되면 4928만원까지 내려간다. 쏘렌토 풀옵션은 4464만원으로 464만원차이다. 최근 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넣는 소비자들이 부쩍 늘어난 상황인 만큼 이 정도 가격차이면 구매 직전 한 번더 살펴보게 된다.

한편 기본 모델인 티구안과 동급 모델인 스포티지를 비교해도 마찬가지다. 티구안은 4WD 기준 4312만원이고 프로모션 적용시 4268만원까지 내려간다. 스포티지의 경우 4WD 기준 풀옵션가는 4185만원으로 83만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수입차 브랜드 앰블럼이 주는 가치와 신뢰할 만한 주행기술을 생각하면 결코 손해보는 일은 아니다.

누구나 좋아할
외관 디자인
간결함과 직선의 미학

이 차는 폭스바겐 SUV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담았다. 화려함을 추구하기 보다 직선적이며 필요한 표현만 갖춘 폭스바겐 전통의 심플한 외관이 돋보인다. 새롭게 디자인된 범퍼와 수평적 디자인으로 통일된 헤드램프 및 라디에이터 그릴, 그리고 LED 조명을 통한 세련미 까지 최근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절도있는 디자인은 후면부까지 고스란히 이어진다. 테일게이트를 가로지르는 수평 라인과, 하단부 반사판 라인, 머플러를 감싸는 디자인까지 모두 전면부의 분위기와 통일되어 있다. 덕분에 안정적이며 군더더기 없는 SUV 특유의 단단한 이미지를 구현해냈다.

한편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길이 : 4730 mm
▶너비 : 1840 mm
▶높이 : 1660 mm
▶축거 : 2790 mm

로 이전 모델보다 30mm길고 15mm 가량 낮아져 보다 스포티한 비율을 완성했다. 또 긴 휠 베이스를 통한 넉넉한 실내공간 확보는 이 차를 구매할 또 다른 이유가 된다.

트렌디함이 잘 반영된
실용적인 인테리어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운전자와 탑승객 모두가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인테리어를 구현했다, 직관적으로 각종 정보를 표시하는 10.25인치 클러스터와 무선 앱 커넥트를 지원하는 9.2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뿐만아니라 30가지 컬러를 지정할 수 있는 앰비언트 라이트 등 각종 편의성을 고려한 구성이 돋보인다.

한편 수입차에 잘 반영되지 않던 통풍시트가 들어가 있고, 우드 가니시 감성을 제공하는 배럴 크래프트가 대시보드 부분을 감싸고 있다.

트렁크 공간은 롱바디 모델 답게 2~3열 전체 시트 폴딩 시 1775리터에 달하는 광활한 공간을 확보할 수 있고, 3열만 접으면 700리터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이 차의 사이즈가 쏘렌토만하다는걸 고려하면 기본 7인승 구성이지만 평소에 3열을 접고 5인승에 적재공간까지 확보한 합리적인 활용방법도 생각해 볼 수 있겠다. 참고로 3열 시트까지 이용할 경우 트렁크 공간은 230리터다.

여기에 2~3열까지 개방감을 더하는 파노라마 선루프가 제공되어 패밀리 SUV 고유의 쾌적함이 잘 구현되었다.

인테리어 컬러는 블랙과 브라운 두 가지로 제공된다. 블랙 인테리어는 모든 외장 컬러와 조합할 수 있으며, 브라운 인테리어는 퓨어 화이트 모델에서 선택할 수 있다.

적당한 성능
편안한 주행 기능

이 차의 파워트레인은 디젤게이트를 의식한 탓인지, 가솔린 엔진이 기본 적용되었다.

2.0 TSI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이 적용되어 186 PS – 30.6 kgm을 기록한다. 여기에 8단 자동변속기와 결합되어 부족함 없는 출력을 자랑한다. 복합연비는 10.1 km/L로, 저공해 3종 친환경차로 분류돼 공영주차장 할인, 서울 지하철 환승 주차장 할인, 공항 주차장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첨단 사양을 보면, 요즘 국내외 제조사들이 적용하는 온갖 기능이 대거 들어갔다. 폭스바겐은 ‘IQ.드라이브-트래블 어시스트’를 반영해, 정차시점부터 시속 210km에 이르는 주행 속도 구간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구현한다. 최고속력까지 차간거리 유지를 도와준다는 것인데, 고속주행 안정성과 주행보조기능의 정확도가 높지 않으면 절대로 구현할 수 없는 수준이다.

이런 점에서 폭스바겐의 주행 관련 기본기를 재확인할 수 있다. 한편 트래블 어시스트 기능이 추가로 들어갔는데, 전방 카메라, 레이더 센서, 초음파 센서등을 종합 활용하여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레인 어시스트, 사이드 어시스트 등의 주행 보조 시스템을 효과적으로 운영한다.

그밖에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시스템’,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전방추돌경고 프론트 어시스트 및 긴급제동 시스템’ 등이 다양한 주행보조기능이 적용되어 보다 안전한 주행 환경을 구현한다.

공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한 폭스바겐
빠른 신모델 출시 필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디젤게이트의 오명으로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퇴출당하다시피 했다. 하지만 최근들어 오명을 씻고 새출발을 하기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이 이어지고 있다. 상반기 신형 골프와 아테온 출시가 이미 이루어졌고, 2022년 하반기에는 신형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시작으로 브랜드 첫 순수 전기 SUV인 ‘ID.4’와 신형 제타까지 한 번에 쏟아낼 계획이다.

다만 향후 폭스바겐이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제대로 자리를 잡으려면, 유럽 첫 출시 후 국내 데뷔에 이르는 기간이 최소화 될 필요가 있다. 그동안 폭스바겐-아우디 두 브랜드의 경우 신차 출시 텀이 너무 오래걸리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제기된 바 있다.

폭스바겐이 유럽 브랜드인 만큼 유럽 우선 출시를 갖고 뭐라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최소한 한국 출시 시기도 좀더 앞당겨 신차를 기대하고 있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필요는 있어보인다.

과연 이번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성공적으로 중형 패밀리 SUV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대중모델과 프리미엄 모델 사이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충분한 구매 포인트가 될테니 말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