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과 다른
전기차 구매
어떤 브랜드가 좋을까?

바야흐로 전기차 시대다. SUV를 비롯해 세단, 해치백에 이르기까지 배터리로 굴러가는 차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하지만 너도나도 모델3, 모델Y, 아이오닉 5, EV6, 니로 EV 등 똑같은 전기차를 사는 바람에 너무나 흔해졌다. 즉, 남들의 시선이 집중될 시기가 짧아졌다는 것이다.

때문에 일부 소비자들은 남들과 다른 유니크한 전기차를 구매하려고 한다. 국내에 들어온 지 얼마 안된 차나 심지어 직수입을 하는 경우도 있다. 한편 이런 와중에 프랑스의 기아차 정도 되는 브랜드, 푸조에서 대규모 전기차 할인 프로모션을 내놓아 소비자들의 고민이 늘었다.

푸조 특유의 디자인은 국내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개성을 가지고 있어, 특별함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구매리스트에 올려볼 만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

800만원 이상,
국산차 수준 가격

이번에 전기차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모델은 2종이다. e-208 과 e-2008이다. 전자는 소형 해치백, 후자는 소형 SUV다. e-208의 원래 가격은 4900만원이고 전기차 보조금을 받으면 최소 677만원 할인으로 4223만원이다. 만약 1100만원 지자체 보조금이 적용되는 곳이면 총 1577만원 할인으로 3423만원이 된다.

여기에 푸조 자체적으로 200만원 추가 지원금이 들어간다. 실질적으로 3223~4023만원으로 싼타페~팰리세이드 가격이 되는것이다.

한편 e-2008은 5090만원부터 시작한다. 전기차 보조금은 최소 636만원이며 최대 1536만원 할인도 기대해볼 수 있다. 여기에 푸조 지원금 2백만원이 들어가면 이 경우 3354~4254만원이며 역시 국산차 수준의 가격대로 떨어진다. 일반 내연기관차면 이해할 만한 수준이지만 전기차마저 해당 가격대로 책정되니, 놀라울 따름이다.

해당 가격대와 차급을 고려하면 신혼부부들이 충분히 구매를 고려할 만한 수준이다. 순수 패밀리카로는 다소 무리가 있지만 1~2인 혹은 영유아를 동반한 3인 가정까지는 무난하게 운영가능한 가격대다.

놀라운 가격대
그동안 잘 팔렸을까?

푸조는 국내에서 나름 인지도 있는 브랜드다. 그렇다면 그동안 이 두 모델은 얼마나 팔렸을까? 다나와 자동차 데이터를 기준으로, 올해 8월까지 수입차 판매량을 기준으로 e-208은 28대, e-2008은 249대 가량 판매됐다. 벤츠, BMW와 같은 메이저 수입브랜드와 비교하면 처참한 실적이다.

분명 아는 브랜드인데 구매르 하지 않았다는 것은 무언가 가격대비 아쉬운 점이 있다는 의미다.

두 전기차
다 괜찮은데
스펙이 문제?

혹시 두 차의 스펙에 문제가 있는 걸까? 제원을 간단히 살펴보면 e-208은 베뉴만한 사이즈의 전기차다.
길이 : 4055mm
너비 : 1745mm
높이 : 1435mm
축거 : 2540mm
마력 : 135.9PS
토크 : 26.51kgm
거리 : 280km
스펙 상 내연기관차 보다 좋은 점이 하나도 없다. 차 자체가 작은데다가 배터리 용량까지 작아, 차가 가볍다 할 지라도 아쉬운 스펙이다.

한편 e-2008역시 비슷한 제원을 갖춰,여러모로 아쉬움이 남는다. 때문에 장거리 주행보다는 도심형 전기차로, 수도권을 벗어나지 않는 운전자에게 어울리는 차가 될 것이다.
길이 : 4300mm
너비 : 1770mm
높이 : 1550mm
축거 : 2605mm
마력 : 135.9PS
토크 : 26.51kgm
거리 : 312km

역동적이며
공격적인 디자인은
합격점 하지만..

이 두 차의 디자인은 거의 동일하다. 해치백이냐 SUV이냐의 차이로, 푸조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잘 반영되어 있다. 전면부는 강렬한 인상을 갖췄고 DRL은 사자의 이빨처럼 날카롭게 나 있다. 측면부는 날렵한 분위기를 살리는 방향으로 디자인 되었고, 후면부는 일자형 리어램프 디자인에 디지털 감성이 느껴지는 디자인이 가미됐다.

인테리어는 푸조의 자랑거리다.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된 스티어링 휠은 작지만 조작하기 용이하며 클러스터를 가리지 않는다. 또한,  i-Cockpit 이라는 시인성과 정면 시야 확보에 초점을 맞춘 클러스터 디자인을 채택했다. 또 센터패시아는 비행기 조종석 처럼 구성되어 있고 이를 위해 버튼부 디자인이 항공기 버튼부와 비슷하다.

전반적으로 보면 이 두 모델은 형편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전기차의 역린이라 할 수 있는 배터리 용량이 너무 부족하다. 또, 모터 성능 역시 일반 내연기관차 모델로도 충분히 구현가능한 수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요는 반드시 생기기 마련이다. 과연 e-208과 e-2008은 파격적인 프로모션에 힘입어 대량 판매가 이루어질 수 있을 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