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릴 따라 완전히
다른 분위기
벤츠 그릴 디자인

벤츠에는 다양한 그릴 디자인이 존재한다. 가장 인기가 많은 E 클래스 세단을 기준으로 했을 때 가로 두 줄 크롬이 그릴을 관통하는 ‘아방가르드 그릴’과 전통방식인 ‘익스클루시브 그릴’, 그리고 다이아몬드 패턴이 들어간 AMG Line 전용 그릴이 있다. 이는 세단, SUV 구분 없이 대체로 유사한 구성을 가진다.

참고로 그릴을 관통하는 두꺼운 가로 줄 타입을 루브르라 부른다. 두 줄이면 트윈 루브르, 하나면 싱글 루브르다.

같은 모델이라 할 지라도 얼굴에 속하는 전면부 디자인이 변경되는 효과 때문에 완전히 다른 분위기를 체감할 수 있다. 어떤 모델은 고급 세단 특유의 고급스러움을, 다른 모델은 스포티함과 트렌디함이 강조되기도 한다.

하지만 벤츠 오너 일부는 순정 그릴을 떼어내고 세로 그릴을 따로 부착하기도 한다. 분명 멋있기는 하지만 이 그릴의 정체가 무엇이기에, 출고 하자마자 바꾸는 것일까?

나름 근본있는
파나메리카나 그릴

벤츠의 세로그릴은 파나메리카나 그릴이라 부른다. 보통 벤츠의 고성능 모델인 AMG 라인업에 들어가는 상징적인 디자인이다. 이 그릴 디자인은 의외로 역사가 깊다. 1952년 최초의 슈퍼카 타이틀을 거머쥔 벤츠 300SL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이후 여러 대회에 등장한 벤츠의 경주차들은 이 그릴을 사용했다.

이후 AMG 모델들에 과거 헤리티지를 적용하면서 기존 벤츠 모델들과 차별화된 그릴 디자인을 갖게 된 것이다. 최초 적용 모델은 2017년 GT 모델의 페이스리프트 버전이다. 이후 GLC 63, S63 쿠페 등 순차적으로 적용됐다.

사실 AMG라고 해서 이 그릴디자인이 일괄 적용된 건 아니다. 35나 43급 AMG 모델들에는 원래 실버크롬 트윈 루브르 그릴 디자인이 들어갔고 53이나 63같이 상위 고성능 모델에만 적용됐다.

요즘은 파나메리카나 그릴 확대 적용 방침에 따라 A35 AMG나 CLA 35 AMG 등 하위 모델에도 점차 확대 적용되고 있다.

순정 출고하고
그릴 바꾸는 오너들

파나메리카나 그릴이 가지는 스포티함은 벤츠 오너들로 하여금 순정 그릴을 떼내고 싶은 마음을 부추긴다. AMG 모델들은 BMW M과 다른 분위기를 풍기기 때문이다. 분명 고성능 모델인데 고급스러움은 보존한 채 역동성을 강조한 외관을 구현하기 때문이다. BMW는 브랜드 특성상 주행에 초점을 맞췄기에 다소 튜닝카 스러운 면모가 강조된다.

이런 이유로 벤츠 오너들은 일반 모델의 그릴을 떼어내고 파나메리카나 그릴을 장착한다. 물론, 가격에 따라 순정이 아닌 그럴싸한 가품을 넣기도 한다. 그릴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10만원 이하부터 50만원에 달하는 제품도 있다.

일부 오너들은 출고 직전 딜러를 통해 받기도 전에 파나메리카나 그릴로 교환하기도 한다.

그릴 바꾸면 
의외로 가짜 티가 난다

파나메리카나 그릴은 스포티함과 고급스러움 둘 다를 기대할 수 있는 특별한 디자인이다. 하지만 도중에 그릴을 바꿨는지 의외로 알아차리기 쉽다. 순정 AMG의 경우 그릴 뿐만 아니라 주변 파츠들이 AMG 전용으로 별도 장착되기 때문에 구분하기 쉬운것이다. 즉, 자기만족 정도는 괜찮지만 바꾼 뒤 AMG라고 거짓말을 한다면 금새 들통날 수 있으니 하지 않는 것이 좋다.

한편 요즘은 전기차에도 파나메리카나 그릴이 들어간다. 폐쇄형이긴 하지만 세로 디자인 형상을 넣어 색다른 모습을 제공한다. 해당 디자인은 기존 EQ 시리즈의 그릴 디자인보다 낫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추후 해프터 마켓에 그릴 파츠만 따로 판매될 가능성도 기대해 볼 수 있겠다.

만약 여러분이 벤츠 신차를 구매하게 된다면, 파나메리카나 그릴을 우선적으로 추가할 것인가? 아니면 순정그릴 그대로 유지할 것인가? 소소한 취향차일 순 있지만 자동차의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지는 만큼 나름 큰 결정이지 않을까?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