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 황색으로 그어진 빗금 표시를 본적이 있을 것이다. 보통 유턴이나 좌회전 차선이 하나 더 생길 때, 혹은 도로 가장자리에 위치해 있다.

이곳의 정확한 명칭은 바로 ‘안전지대’다. 그렇다면, 이 안전지대는 도로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일까? 간혹 주차된 차량도 있던데 주정차도 가능할까?

안전지대는 어떤 역할?

도로 위에 그어진 황색 빗금 표시, 이 구간을 ‘안전지대’라고 한다. 도로를 횡단하는 보행자나 차량의 안전을 위해 표시해둔 것인데, 이곳이 ‘안전’지대라고 해서 안전하다는 뜻은 아니다.

가령, 횡단보도를 건너는 중 보행 신호가 끝나 차로 중앙에 갇혀 버리는 상황이 있을 수 있다. 이때, 횡단보도 한편에 마련된 안전지대에 잠시 대기한 뒤, 다시 보행 신호가 켜지면 그때 다시 횡단할 수 있다.

또, 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교차로 앞에서 좌회전을 위한 차로가 하나 더 생기는 구간이 있다. 여기에도 안전지대가 있는 것을 살펴볼 수 있는데, 차선이 갑작스레 생기게 되면 마주 오는 차량과 부딪힐 수 있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공간을 안전지대로 채워 넣는 것이다.

특히, 위와 같은 구간에서 좌회전을 위해 안전지대 구간으로 미리 차선 변경을 하는 운전자들이 있다. 이렇게 미리 안전지대를 지나 좌회전 차선으로 진입할 시에는 정상적으로 차선 변경을 하는 차량과 사고가 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안전지대 구간을 미리 밟고 좌회전 차선으로 진입하여 사고 나는 경우도 많다. 만일 안전지대를 통과한 뒤 정상적으로 차선 변경을 하는 차량과 사고가 난다면 최대 100%의 과실로 가해자가 될 수 있다.

안전지대는
절대로 진입금지

안전지대는 보행자와 차량 간의 안전을 위해 마련된 곳이다. 그렇기 때문에 안전지대가 표시된 구간은 진입해서도 안되고, 주정차도 절대로 지양해야 한다.

하지만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 안전지대가 넓은 곳에서는 차량 진입과 주정차된 차량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해당 구간은 우측으로 빠져나가는 커브길이기 때문에 운전자의 시야가 다소 줄어들 수 있는데, 전방에 횡단보도도 함께 위치해 있어 보행자와의 사고의 위험성이 매우 커지게 된다.

도로교통법 제13조 5항에 따르면,
차마의 운전자는 안전지대 등 안전표시에 의하여
진입이 금지된 장소에 들어가서는 아니 된다.
라고 명시되어 있다.
※경찰차나 구급차, 소방차 등 긴급자동차는 예외로 적용.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이를 어기고 안전지대를 침범하여 주행할 시에는 안전지대 진입금지 위반에 따라, 범칙금 7만 원이 부과될 수 있다. 또, 안전지대 주변 10m 이내에 주정차를 할 경우에는 승용차 4만 원, 승합차 5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편, 서울시는 안전지대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해 시민 신고제 항목에 ‘안전지대 불법 주정차 위반’을 추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시민 신고제는 교통법규 위반 차량에 대해 시민이 직접 신고를 하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과태료를 부가하는 제도다.

요즘은 스마트 국민제보로도 충분히 신고가 가능한 만큼 혹시 이 곳에 자주 주차하는 운전자라면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 바란다.

백색 안전지대의 정체는?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황색으로 그어진 안전지대 이외에도 백색으로 되어 있는 빗금 구간도 있다. 이곳의 정확한 명칭은 바로 노상 장애물 표시 구간이다. 고가도로나 고속도로 출구에서 많이 보이는데, 해당 표지선 끝에는 장애물이 있기 때문에 미리 차선을 변경해야 한다.

백색 빗금으로 표시된 노상 장애물 표시 구간도 안전지대와 마찬가지로 불법주정차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해당 구간을 침범하여 주행 중 타 차량과 사고가 났을 때에도 과실 판단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황색과 백색 등 서로 명칭은 다르지만 해당 구간이 있다면 더욱 주의하여 운전을 할 필요가 있다. 또, 차량이 통행하지 않는 구간이라고 해서 불법주청자를 해 놓는 경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단속 여부와 상관 없이 ‘시민 신고제’ 대상으로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는 점 기억하자.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