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산 차인데
계기판 상태가 이상하다

신차를 구매하면 이 차로 앞으로 무얼 할 지 기대감으로 가득할 것이다. 하지만 문제가 생긴다면 아쉬움 뿐만 아니라 짜증도 나기 마련이다. 특히 새 차에 사용 흔적이 남아 있을 경우, 다른 사람이 먼저 내 차를 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된다.

무엇보다 가장 찜찜한 것은 계기판에 주행거리가 늘어나 있는 것이다. 새 차를 처음으로 구입했는데 중고차로 의심되는 사항들이 발견되면 항의를 할 수 밖에 없다. 실제로 이련 유사한 사례들 때문에 차를 판매했던 딜러나, 자동차 커뮤니티에 계기판 주행거리가 0km가 아닌지 물어보는 경우가 많다.

사실 계기판 주행거리가 0km가 아닌 것은 당연한 것이다. 오히려 정상이다. 그렇다면 어떤 이유가 있는 것일까?

신차 주행거리의 비밀

보통 차를 출고 받을 때, ‘탁송료’를 내고 차량을 전달받는다. 운반차가 신차를 싣고 오기 때문에 차량의 주행거리가 0km 일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인수받는 차량의 주행거리는 0km 일 수가 없다. 점검과 운송 등, 여러 가지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공장에서 완성된 모든 차량은 4~5km 정도의 주행 테스트를 거친다. 오히려 새 차의 주행거리가 0km라면, 주행 테스트를 포함한 초기품질 검사(IQS)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을 확률이 높다. 즉, 10km 미만의 주행거리 상승은 정상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각 생산라인에서 간단한 주행 테스트를 마치고 나온 차량은 각지에 위치한 지역출고센터로 이동될 준비를 한다. 이때 공장 내부에서 이동을 해야 하기 때문에 아주 약간의 주행거리가 추가된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공장에서 모든 준비를 마친 차량은 8대가량의 차량을 적재할 수 있는 트럭을 통해 지역출고센터로 탁송된다. 탁송된 차량은 주차장에 정렬되어 출고 전 최종 점검을 거치게 되며, 세차 및 기본지급품(설명서)을 넣는 작업도 함께 진행된다.

모든 점검 과정을 거친 차량은 지역출고센터를 방문한 고객에게 곧바로 인도되거나 ‘탁송료’를 지불한 고객에게 전달된다. 보통 이런 이유로 신차를 인도 받기전 이미 주행거리가 기록되어 있는 것이다.

주행거리 300km?
말도 안되는 거리도 
때로는 정상인 이유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한편 신차를 받았는데 주행거리가 상당히 많이 기록된 차들도 있다. 심하면 300km 넘게 기록되는 경우도 있다. 심지어 차 상태가 좀 깨끗하지 못할 때도 있다. 그런데 이는 특수한 상황에선 정상이다. 아마 차에 대해 좀 아는 사람이라면 오히려 미리 인지하고 있을것이다.

위의 상황은 ‘로드 탁송’이 이루어졌을 경우다. 차를 운반차에 실어오는 방식이 가장 흔한 탁송방법이라면, 로드 탁송은 원하는 장소 및 시간에 맞춰 전문 운전기사가 직접 운전해 배달해주는 방식이다. 단 한대의 차량만 운반하기 때문에 캐리어 탁송보다 가격이 비싸지만, 보다 빠르게 새 차를 받아볼 수 있다. 또한 운송 스케줄을 따로 맞춰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다.

로드 탁송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차량을 직접 운전해서 온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현대자동차 울산 출고센터에서 서울 노원구까지 로드 탁송을 한다고 가정할 경우, 약 360km를 이동하게 된다.

얼마 전 화물연대 파업으로 운반차를 활용한 탁송이 불가능한 적이 있었다. 이 때 대부분의 차량들이 로드 탁송으로 배달 된 사례가 있다.

내 차 오래타려면
무조건 해야하는 것

우여곡절 끝에 신차를 받았다면, 이걸로 끝이 아니다. 차주들이 반드시 해야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신차 길들이기’다. 길들이기는 엔진의 초기 구조 상태를 안정화시키고, 엔진이 마모되는 패턴을 길들여, 불필요한 손상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따라서 차량의 성능과 수명을 어느정도 결정한다.

제조사마다 다르긴 하지만 현대자동차를 기준으로 보면, 누적 주행거리 1천 km 전까지는 과속, 급제동, 급가속을 자제하라 언급되어 있다. 특히, 엔진 회전수를 4,000rpm 이상으로 올리거나, 장시간 엔진을 공회전 시키는 것 역시 지양하는 것을 권장한다.

길들이기는 대략 6천 km 정도에서 마무리된다. 이 때 엔진오일을 한 번 갈아주면 좋은데 엔진오일의 수명이 10,000km 또는 1년 정도기 때문이다. 동시에 엔진 오일을 교환하면서 차량의 전체적인 상태를 점검하는 것도 차량의 수명을 늘리는 데 큰 도움이 된다.

꼼꼼히 따져보는건 
나쁜게 아니다

자동차는 큰돈을 들여 구입하는 이동수단이자 값비싼 라이프스타일인 만큼, 꼼꼼한 확인과 관리가 필수적이다. ‘첫 단추가 중요하다.’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차량 인수 과정부터 길들이기까지 하나하나 꼼꼼히 떠져본다면, 분명 즐겁고 안전한 자동차 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