뜯을까 말까
가장 고민되는 상황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새 물건을 사면 처음엔 애지중지한다. 새 것에 대한 설렘이나 신기함, 그리고 ‘내 것’이라는 소유욕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깨끗한 상태를 오래도록 유지하기 위해 무척 공을 들인다. 특히 고가의 물건에 속하는 자동차의 경우, 자동차에 관심 없던 사람도 하나부터 열까지 꼼꼼하게 따져가며 세세하게 관리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런데 신차 출고 시 자동차 내외장재를 스크래치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덮어둔 ‘비닐 커버’는, 운전자마다 서로 다른 의견을 보이는 난제 중 하나다. 바로 뜯는다는 의견과 오랫동안 놔둔다 두 가지 의견이 상충하고 있는 것이다.

자동차 제조사에선 출고 후 소비자에게 비닐을 제거할 것을 권유한다. 하지만 일부 운전자들은 비닐에 절대 손대지 말라며 당부하기까지 한다. 과연 어떤 주장이 옳은 것일까?

의외로 안 뜯으면 위험한 이유

신차에 붙어 있는 비닐은 차량이 고객에게 인도되기 전, 오염과 미세 손상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임시방편이다. 일부 운전자의 경우 신차의 기분을 오랫동안 느끼고 싶다거나, 내부에 스크래치가 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비닐을 제거하지 않고 운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새 차 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새차 증후군은 두통과 매스꺼움, 피로감, 눈과 피부 자극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한다. 주요 원인은 차량 시트와 바닥재, 천장재 등에 사용되는 소재와, 이를 부착하는 접착제에서 배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 때문이다.

자동차 제조사는 이와 같은 유해 물질을 최소화 하기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현대차를 기준으로 보면 신차 공기질 기준치의 1~10% 수준까지 유해 물질 농도를 낮춘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다만 기준치를 밑도는 소량의 유해 물질이라 할지라도, 민감한 운전자는 새 차 증후군을 느낄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운전자는 유해 물질이 가장 많이 방출되는 신차 출고 후 3~4개월간 지속적인 환기를 통해 차량 내부의 유해 물질을 바깥으로 빼내는 노력을 해야 한다.

이때 신차의 비닐을 뜯지 않으면 차량 내부의 유해 물질을 오히려 차량 내부에 붙잡아두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으며, 온도가 높아지는 여름철의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유해 물질이 더욱 증가하는 역효과가 발생할 수도 있다.

신차 비닐뜯기
차주들의 다양한 의견들

이와 같이 신차의 비닐은 운전자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차주들은 비닐을 뜯지 말아야 한다는 유저들의 의견을 종종 찾아볼 수 있다.

“출고 받았는데 비닐이 없으면 남이 타던 차 같다.”

“나는 흠집 때문에 비닐을 안 뜯고 있어, 이 상태만으로도 얼마나 깔끔한데”

“유해 물질 뺀다고 환기하다간 오히려 미세먼지가 한가득 쌓일 것이다”

“신차의 상징인데 최대한 오래 유지 해야지”

“신차 기분을 오래 느끼고 싶은 거지. 이런건 개개인의 자유 아닌가?”

“운전에 방해되지 않는 한, 지저분해질 수 있는 곳은 그냥 두는 게 좋아”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반면 비닐을 바로 뜯어야 한다는 주장을 내비치는 차주들은 다음과 같은 의견을 보인다.

“비닐 때문에 유해 물질이 차에 계속 머무는데 바로 뜯어야 한다.”

“신차 검수할 때 비닐 뜯어서 내부에 흠집이 있나 살펴봐야지, 나중에 확인하면 보상 못받는다.”

“장마철에도 비닐 안 뜯으면 습기 때문에 곰팡이가 생긴다”

“적어도 시트는 벗겨야한다. 혹시라도 급정거하면 비닐 때문에 미끄러져서 크게 다칠 수 있다.”

이처럼 신차 비닐에 대해 양쪽의 의견이 분분하다. 하지만 차주마다 성향의 차이가 있는 만큼 편한 방식대로 비닐을 뜯거나 놔두면 된다. 때문에 어느 한쪽의 의견이 100% 정답이라고 결론짓기는 힘들다.

나중에 뜯더라도 
차주가 뜯도록 놔두자

요즘은 유해물질을 최소화 하기 위해 다양한 소재 혹은 공정이 적용되고 있다. 때문에 과거처럼 유해물질 때문에 건강을 해치는 일은 거의 없다. 하지만 이번 주제의 가장 중요한 점은 신차 비닐은 오직 차주의 몫이라는 것이다. 혹시라도 오지랖으로 남이 차주의 비닐을 뜯는다면, 최소한 절교로 끝나지 않을까?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