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시각으로 지난 25일, 폭스바겐이 ‘젠 트레블’을 공개했다. 이 차는 자율주행이 가능한 전기 프로토 타입 콘셉트카다. 폭스바겐은 ‘젠 트레블’을 향후 10년 동안 장거리 이동이 어떻게 변화할지 미리 볼 수 있는 차량으로 ‘혁신 체험 비이클’이라고 차를 소개하며 공개했다.

과연 이 차는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파격의 연속인 ‘젠 트레블’ 디자인

‘젠 트레블’의 차량 외관은 가시성이 뛰어난 투명 유리 캐빈에 승하차가 편리한 날개식 도어가 장착되어 있다. 외관은 전체적으로 각을 살린 디자인과 콤팩트한 차체가 눈에 띈다. 여기에 범퍼와 바퀴 주변에 있는 두툼한 패널에는 패널 카메라를 비롯해 각종 레이더, 라이다 센서가 수십여 개가 탑재되었다. 그릴과 공기 흡입구는 보이지 않으며, 특이하게 차량 중앙에 로고 대신 레터링을 중앙에 배치했다.

갈매기 날개를 연상시키는 걸윙도어를 열면 광활한 실내 공간이 나온다. 실내는 전부 유리로 덮여 있어 온실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놀라운 점은 스티어링 휠은 장착돼 있지 않고 대시보드 전체를 덮는 화면은 가상 배경에 3D 형태로 표현된다. 이와 함께 2+2 구조의 시트는 원하는대로 바꿀 수 있다. 각 모드는 탑승자에게 최적의 시트 포지션을 제공한다.

최대 4명이 탈 수 있는 실내는 여행 목적에 따라 맞춤 제작이 가능하다. 만약 출장이 목적이라면 좌석 4개와 가운데 큰 테이블로 구성된 컨퍼런스 모드로 셋업 할 수 있다. 차량에 설치된 역동적 조명은 멀미 예방과 쾌적한 작업 환경을 조성한다. 패밀리 모드 선택 시 엄마와 아기가 서로 볼 수 있게 가깝게 시트가 배치된다. 뿐만 아니라 두 개의 시트를 완전히 평평하게 접을 수 있어 야간에는 두 개의 침대로 전환할 수 있다.

스마트함이 매력인 ‘젠 트래블’

‘젠 트래블’은 순수 전기에너지로만 움직인다.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어 장거리 주행도 가능하다. 여기에 능동식 서스펜션(eABC)이 적용되어 코너링, 가속 및 제동과 같은 횡방향 및 수직 움직임을 미리 계산해 주행 스타일과 궤적을 자동으로 최적화 시켜 준다. 다양한 신기술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젠 트래블’은 레벨 5 수준의 완전 자율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한의 편안함을 위해 장착된 능동 서스펜션(eABC)는 가속, 제동, 코너링과 같은 움직임을 미리 계산하여 운전 스타일과 궤적을 최적화한다. 또한 인공 지능(AI)과 군집 주행(호송 차량에서 완전 자율 주행)을 사용하여 장거리 여행의 범위를 더욱 확장시켰다.

트레블에 관한 구체적인 제원 및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중 앞에 선보이며 브랜드 비전과 미래 제품 철학도 설명할 계획이다. 또 기술 발전을 통해 양산차에도 대거 신기술을 적용을 예고하고 있다.

미래 디자인을 선도할 ‘젠 트래블’’

한편 폭스바겐그룹 디자인 책임자인 클라우스 지시오라는 “젠 트래블의 외형은 미래 이동성을 위한 선지적인 미래 디자인을 구현 및 독특한 디자인은 효율적인 특성까지 갖췄다”며 “이 차는 우리에게 미래의 자율주행이 어떤 모습일지 보여주는 등 미래 여행의 단편을 보여 줄 것이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젠 트래블’은 단거리 이동에 지속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을 위한 폭스바겐의 연구 결과 탄생한 시험 모델이다. 매우 유용한 모듈식 인테리어 콘셉트와 다양한 구성이 가능한 좌석 등을 특징으로 한다.

또한 “기술적 완벽함은 무한한 가능성의 시대를 만나 ‘형식은 자유를 따르게 될 것’”이라며 “자동차는 더 나아질 것이고 운전자는 그 어느 때보다 더 신나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앞서 한 인터뷰에서 폭스바겐은 ‘젠,트래블’의 개별 기능을 지속적인 연구 및 테스트를 통해 양산 차량에 적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적이 있다. 과연, 어떤 기술이 먼저 선보이게 될지 기대가 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3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2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