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역대 최고 상 수상한 수소연료전지 트레일러

수소연료전지 모빌리티 분야는 사실상 현대차가 1위다. 기반기술부터 상용화에 이르기까지 가장 앞서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현대차의 수소전기차를 떠올리면 넥쏘가 유일한것으로 생각하기 쉬울것이다. 하지만 실제론 대형 수소전기차인 엑시언트 FCEV가 있다.

또, 아직 시제품 혹은 컨셉카 단계이지만 3세대 연료전지를 시작으로 다양한 수소 전기차를 이미 개발중인 상태다. 대표적으로 ‘트레일러 드론’이 있다. 최근 이 차는 ‘2022 레드 닷 어워드 : 디자인 콘셉트’에서 가장 높은 상인 대상을 수상했으며, 이외 본상까지 총 3개의 상을 수상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트레일러 드론이 대상,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이 최우수상,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한 퍼스널 모빌리티 콘셉트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이 본상을 수상한 것이다. 참고로 대상을 수상하려면 최우수상으로 선정되어야 하며 이 중 하나만 선정해 부여하는 가장 명예로운 상이다.

그렇다면 이 차는 도대체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기에 이렇게 상을 수상할 수 있었을까?

② 독특하지만 현실적인 콘셉트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트레일러 드론의 전체적인 구조를 보면 앞뒤로 무인 자율주행 차량 이-보기(e-Bogie) 두 대가 자리잡고 있고 그 위에 긴 화물적재칸이 있는 형태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회전반경이 동급 트레일러에 비해 매우 짧은 것이 특징이며, 등판능력역시 우수하다. 또, 수소 탱크 적재공간을 최대한 확보해 주행거리를 크게 늘렸다. 이-보기는 픽셀 디지털 램프가 달려있어, 다양한 기호를 표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주변 차량과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트레일러 드론의 스펙은 이-보기 한 대당 163 PS의 출력을 발휘하며, 주행거리는 무려 1000km 이상이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특히 이-보기는 두 대가 아니더라도 개별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구조용 드론, 건설현장, 공항, 항만 등 여러 곳에서 물류 혹은 다양한 미션을 수행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③ 트레일러 드론이 도입되면 장점은?

트레일러 드론이 도입되면 물류업계 전반에 걸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운전자가 필요없다. 물류 운송의 최대 단점은 ‘사람’이다. 사람은 365일 쉬지않고 일할 수 없다. 그리고 늘 동일한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렵다. 때로는 운전 중 집중력 저하로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무인 차량이 도입되면 연료가 충분히 들어있는 한 쉬지 않고 이동할 수 있다. 그만큼 물류 효율이 좋아질 수 밖에 없다.

특히 이런 무인 차량들은 ‘군집주행’이 가능하다. 자율주행 차를 이용하기 때문에 여러 화물차가 바짝 붙어서 줄지어 이동할 수 있다는 의미다. 군집주행을 하면 뒤따라오는 차들은 공기저항이 줄어 연료 절감 효과를 최대 15%까지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여러 개의 트레일러가 운전자 없이 한 번에 이동하기 때문에 인건비 60% 절감, 차량 가동률 30% 개선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물론 물류업계 종사자 입장에선 달가운 소식은 아니지만 물류업계 전망을 고려하면 피할 수 없는 운명이다.

④ 배출가스 저감에 특화된 트레일러 드론

한편 위와 같은 수소전기 트레일러는 배출가스 저감 분야로 상당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중형 및 대형 화물차는 기본적으로 강한 힘으로 적재화물을 실어나르기 때문에 디젤엔진이 필수다. 그리고 이에 알맞은 높은 배기량이 필수다. 그만큼 대기오염 물질을 대기중으로 배출할 수 밖에 없다.

환경부에 따르면 국내 중형 이상 화물차 비중은 전체 차량 등록대수의 3.5% 수준이다. 하지만 수송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의 22.5%를 차지할 만큼 환경적 측면에선 상당한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런 상황에 수소연료전지를 베이스로 한 트럭들이 도입되면 배출량이 0이 된다. 주행의 부산물로 물만 나올 뿐이다.

우리나라는 국제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해마다 친환경 자동차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이런 여건에 현대차의 수소전기 화물차는 큰 도움이 될 수 밖에 없다.

END. 앞으로 남은 과제는 자율주행

트레일러 드론은 자율주행 기술만 제외하면 현대차가 보유한 기술로 모두 구현가능한 수준이다. 앞으로 남은 과제는 V2X 통신기술로 완전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해 실증사업에 도전하는 것이다. 현재 현대차는 앱티브와의 합작사 모셔널을 통해 자율주행 4단계 이상의 기술을 확보한 상황이다.

최근 컨셉카 기반의 다양한 신차가 출시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트레일러 드론 역시 실제 양산차로 나오길 기대해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3
+1
2
+1
3
+1
1
+1
2

금주 BEST 인기글

3 전체 댓글

  1. 화물쪽이나 대중교통쪽으로 만들면 훨씬 편하긴 하죠 그거에 대한 일자리 손실을 또 다른 창출로 만드는 건 그 이후의 일이겠지만 만들기 전에 어떤 일로 손실을 메꿀 수 있을지를 생각해 본 다음에 만들어도 늦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우리가 항상 문제시 되는게 뭔가 정책이나 계획을 이미 만들어 놓은 다음 대책을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