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에서 4분기는 1년 중 최대 성수기다. 제조사들이 각자의 연간 목표치 달성을 위해 막판 영업 스퍼트를 걸뿐더러 연식 변경을 앞둔 만큼 대폭 할인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영업에서뿐만 아니라 올해 4분기는 체급 상관없이 그야말로 전기차 대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국산, 수입 브랜드 할 것 없이 주력 차종의 새 모델을 선보이거나 선보일 예정이다. 어떤 모델들이 있는지 함께 확인해 보자.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E

메르세데스 벤츠는 지난 9월 ‘더 뉴 EQE’를 출시했다. 더 뉴 EQE는 플래그십 ‘더 뉴 EQS’에 이어 메르세데스-벤츠의 대형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 ‘EVA2’를 바탕으로 개발된 두 번째 모델이다. 국내에 최초로 출시되는 모델은 ‘더 뉴 EQE 350+’로 88.89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더 뉴 EQE 350+는 국내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최대 471㎞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고출력 215kW, 최대토크 565Nm의 성능을 발휘한다. 최대 170kW 출력의 급속 충전과 8.8kW 출력의 완속 충전을 지원하며 급속 충전 시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약 32분이 소요된다.

또한 최신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춰 차량 기능을 맞춤형으로 제안한다. 특히 ‘제로 레이어’ 기능은 사용자의 세부 목록 탐색이나 음성 명령 없이도 상황에 최적화된 기능을 화면에 배치하며 ‘일렉트릭 인텔리전스 내비게이션’이 적용돼 지형, 주변 온도, 속도, 냉난방 등을 고려해 주행에 필요한 에너지를 계산하고 최적의 경로를 안내한다. 더 뉴 EQE의 가격은 1억 1,160만 원부터 시작한다.

기아 EV6 GT

한국 역사상 가장 빠른 차로 명성을 날리고 있는 ‘EV6 GT’도 경쟁에 참가했다. EV6 GT는 EV6의 고성능 모델로, EV6 대비 모터 성능을 대폭 높였다. 최고 출력 270kW, 최대 토크 390Nm의 후륜 모터와 최고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의 전륜 모터를 더해 합산 430kW(585마력)의 최고 출력과 740Nm(75.5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0-100km/h 가속은 3.5초면 충분하고 최고 속도는 260km이다.

GT라는 이름에 걸맞게 퍼포먼스 위주의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EV6 GT는 기아 최초로 ‘드리프트 모드’를 적용해 선회 시 ‘오버스티어’를 유도해 운전의 즐거움을 더하는 드리프트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한편, ‘GT 모드’는 EV6 GT의 폭발적인 가속 성능과 역동적인 선회 및 주행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자동으로 모터, 브레이크, 스티어링, 댐퍼,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 등을 최적화한다. 특히 GT 모드는 회생제동 사용을 극대화하는 RBM(Regenerative Braking Maximization) 기능이 적용됐다.

EV6 GT는 400V/800V 멀티 충전 시스템을 갖췄다. 800V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18분 만에 10-80% 충전이 가능하다. EV6 GT의 가격은 7,200만 원부터 시작한다.

폭스바겐 ID.4

폭스바겐은 전기차 브랜드로의 전환을 가장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기업 중 한 곳이다. 지난 9월 한국에 상륙한 ID.4가 이를 증명한다. ID.4는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가 장착된 첫 번째 SUV 모델로 826kWh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거리는 복합 405km, 도심 426km, 고속 379km이다. 또한 135kW의 급속 충전을 지원해 36분 내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최고 출력 150kW(204 PS), 최대 토크 31.3kg*m(310Nm)를 발휘하며 최고 속도는 시속 160km,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은 8.5초가 소요된다. 아울러 ID.4는 D(드라이브)와 B(브레이크) 등 두 가지 주행모드를 지원한다. D 모드에서는 주행이, B 모드에서는 회생 제동이 각각 가능하다.

무엇보다 ID.4의 전기차 보조금이 651만 원으로 책정되어 5,490만 원부터 시작하는 기본 가격에 보조금을 계산하면 4천만 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따라서 국내의 아이오닉 시리즈 및 EV6와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BMW i7

오는 11월부터 판매를 예고한 i7 x드라이브60은 BMW의 7시리즈의 풀체인지 모델을 기반으로 한다. BMW의 5세대 eDrive 시스템이 적용돼 2개의 전기모터로 최고출력 544마력을 발휘하며 제로백은 4.7초이다. 101.7kWh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복합 전비는 3.7km/kWh,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438km이다.

내부 1열에는 12.3인치 계기반과 14.9인치 인포테인먼트 모니터를 하나로 이은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자리한다. 대부분 기능은 해당 디스플레이를 통해 조작이 가능하다. 2열 천장에 위치한 31.3인치 파노라믹 디스플레이가 하이라이트다. 8K 해상도를 지원하며 아마존 파이어 TV와 유튜브 등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이를 조작하기 위해 각 도어에는 5.5인치 터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 있다.

i7 x드라이브60은 ‘디자인 퓨어 엑설런스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2억 1570만 원, ‘M 스포츠 패키지 이그제큐티브 패키지’가 2억 1870만 원이다.

현대 아이오닉 6

아이오닉 6는 현대차의 첫 세단형 전기차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전기차 중 하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이오닉 6는 지난 8월, 사전계약 실시 이후 3주 만에 4만 7000여 대가 팔릴 만큼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높은 전기 소비 효율과 1회 충전 시 524km에 달하는 주행 가능 거리가 주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아이오닉 6는 공기 저항 계수가 Cd 0.21인 동시에 최대 출력 239kW, 최대 토크 605Nm의 동력성능을 갖춰 0-100km/h를 5.1초 만에 가속한다. 77.4kWh 배터리를 탑재한 2륜 구동 모델의 경우 복합 전비가 6.0km/kWh,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복합 전비가 6.2km/kWh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아이오닉 6의 출고가는 △스탠다드 모델이 5200만 원 △롱레인지 E-LITE 5260만 원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5605만 원 △익스클루시브+ 5845만 원 △프레스티지 6135만 원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