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르쉐가 파나메라의 전기차 버전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그 라인업이 한 층 강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포르쉐의 대형 세단 파나메라는 1세대 출시 직후 10년이 훌쩍 넘는 기간 동안 많은 이들의 드림카로 자리매김했다. 국민MC 유재석의 애마로도 알려진 파나메라는 고성능 세단의 새로운 지평을 열며 억대 수입차 중에서도 독보적인 자리에 올라섰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파나메라 중에서도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로 꼽힌다는 파나메라 GTS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

파나메라 디자인, 드림카인 이유

파나메라 GTS는 파나메라를 기반으로 하기에 디자인 기조를 그대로 유지한다. 따라서 패스트 백 실루엣에 더해 다이내믹한 감성과 세단의 안락함, 포르쉐 고유의 우아한 디자인이 반영됐다. 전면부는 한껏 낮은 자세를 유지하며 일반적인 라디에이터 그릴 없이 하단 범퍼에 모든 공기흡입구를 통합한 형태다. 아래쪽에 위치한 방향지시등과 더불어 파나메라의 LED 헤드라이트 모양은 포르쉐 911보다는 원형에서 벗어나지만 더욱 세련되며 내부 검은 바탕에 놓인 4개의 메인 램프가 인상적이다.

프런트 엔드의 디테일을 지나 측면으로 시선을 옮겨보면 파나메라만이 갖고 있는 길고 유려한 비율을 확인할 수 있다. 휀더 에어플로에서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이 무게감을 실어주고 리어 엔드까지 이어지는 루프를 따라 부드럽게 마감된 윈도 라인, 그리고 20인치 휠과 형광색 브레이크 캘리퍼 등의 요소가 안정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다.

볼륨과 곡선이 어우러진 파나메라 GTS의 후면 부는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다.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좌우 일체형 테일램프는 차폭을 더욱 강조하는 분위기를 연출하며 가변식 리어 스포일러가 장착되어 고성능 세단의 정체성을 배가시킨다. 여기에 검은색 레터링과 쿼드 배기 머플러도 장착됐다.

파나메라 GTS의 사이즈는 전장 : 5,053mm / 전폭 : 1,937mm / 전고 : 1,417mm로 일반적인 파나메라와 큰 차이가 없다. 더불어 2,950mm에 달하는 휠베이스는 4도어 대형 세단으로서의 ‘여유’를 기대하게 만드는 부분이다.

GTS 감성의 실내

파나메라 GTS는 실내 공간 역시 고성능 ‘GTS’의 감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역동성을 강조하기 위해 전체적인 톤은 블랙으로 처리됐으며 스티어링 휠과 시트에 적용된 알칸타라 소재와 카본 파이버 패널, 그리고 검정 유광으로 마감된 대시보드 및 센터 콘솔 등의 요소가 세련된 인상을 준다.

실내에서 느낄 수 있는 포르쉐 고유의 감성은 단연 디지털 클러스터가 가미된 5-서클 타입의 계기판이다. 또한 대시보드 중앙에 자리한 포르쉐 디자인의 타임 피스 역시 위엄을 더하고 있다. 이외에 헤드 레스트에 새겨진 GTS만의 붉은색 자수도 매력적이다.

역대급 세단의 퍼포먼스

파나메라 GTS는 강력하다. 극한의 성능은 아니지만 세단으로서 드라이빙의 가치를 더할 나위 없이 높인다. 파나메라 GTS의 보닛 아래에는 V8 4.0L 가솔린 트윈 터보 엔진이 자리한다. 해당 엔진은 최고 출력 490마력과 63.3kg*m에 이르는 강력한 토크를 자랑한다. 8단 PDK, AWD 시스템과의 조화를 통해 파나메라 GTS는 정지 상태에서 단 3.9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고, 최고 속도 역시 300km/h에 이른다. 참고로 공인 연비는 7.1km/L(복합 기준)로 감안할 부분이 있다.

특히 파나메라 GTS의 오너 평이나 시승기를 살펴보면 8단 PDK의 성능을 확인할 수 있다. 실제 주행 시 변속 속도는 물론이고 변속 상황에서의 ‘충격’ 관리 등 모든 부분에서 탁월한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8단 PDK 파나메라 GTS의 주행 질감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 내는 주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포르쉐 파나메라 GTS의 가격은 2억 2,120만 원부터 시작한다.

파나메라 EV 검토?

포르쉐는 전동화 시대에 맞춰 빠르게 브랜드 전략 기조를 바꾸고, 전기차 시대를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그런 포르쉐가 ‘파나메라’의 전기차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이 최근 전해졌다. 포르쉐 타이칸과 더불어 그야말로 슈퍼 EV가 탄생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여러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포르쉐의 차세대 타이칸과 파나메라의 순수 전기차 모델을 개발 중이며, 폭스바겐의 스케일러블 시스템 플랫폼(SSP, Scalable Systems Platform)을 기반으로 할 것이라고 예상된다. 차세대 타이칸은 성능 지향적으로 개발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파나메라는 더욱 고급스러움에 중점을 둘 것이란 예상도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 구체적인 내용이 알려지진 않았으나 5.2m에 이르는 긴 전장과 3.1m에 이르는 긴 휠베이스 등을 통해 4도어 세단의 ‘여유’를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파나메라 EV는 완전히 새로운 섀시를 기반으로 하며, 차세대 타이칸과 함께 2027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포르쉐 기세 좋다

포르쉐의 최근 기세는 독보적이다. 지난 9월 29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한 포르쉐의 시가 총액은 상장일 기준 750억 유로다. 라이벌 페라리(350억 유로)를 2배 차이로 가뿐히 제쳤고, 메르세데스-벤츠(600억 유로)와 BMW(500억 유로)도 모두 넘어섰다. 기업공개(IPO) 후 1주일 만에 모기업인 폭스바겐도 제쳤다. 유럽에서 가장 몸값이 높은 자동차 기업에 등극한 것이다.

이는 포르쉐가 다양한 라인업과 더불어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도약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포르쉐는 프리미엄 고성능 브랜드 중에서는 말할 것도 없고 대중 브랜드와 견주어도 밀리지 않을 만큼 EV 시대를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포르쉐의 기세가 무서울 만큼 좋다. 미래의 포르쉐가 또 어떤 드림카를 선보일지 기대되는 이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0
+1
1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