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의 플래그십 전기 SUV ‘EX90’이 공개되면서 소비자들 사이에서 반응이 뜨겁다. 특히 동일한 SPA2 플랫폼을 공유하는 폴스타3와의 경쟁이 예상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닮은 듯 다른 폴스타3와 EX90의 디자인을 비교해 보았다.

각자 색깔이 뚜렷한 전면부

두 차량의 앞모습은 각자의 시그니처 디자인 언어를 담고 있다. EX90의 앞모습부터 살펴보면 가장 먼저 기존 라디에이터 그릴 자리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볼보의 아이언 마크와 함께 ‘토르의 망치’ 주간주행등이 눈에 띈다. 특히 EX90의 DRL은 픽셀 라이트로 이루어져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선사하며 어두워지면 주간주행등이 상하로 분리되면서 안쪽에 숨겨져 있던 하향등이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 특징이다.

폴스타3의 전면부는 폴스타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는 부메랑 형태 엠블럼이 헤드램프에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위, 아래로 분할된 주간주행등을 필두로 프런트 패시아에는 공기 흐름을 개선하기 위한 통합형 에어로 윙이 장착되어 있어 보다 입체적이고 볼록한 인상을 완성했다.

묵직함과 스포티함의 측면부

EX90의 옆모습은 내연기관 XC90과 유사하다.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곳곳에 적용해 공기저항 계수를 0.29Cd까지 낮춘 EX90은 폴스타3와 측면 윈도 라인에서 가장 크게 구별된다. 7인승인 EX90은 3열의 쿼터 글라스가 큼지막하게 배치되어 개방감을 선사하는 동시에 차체의 크기도 보다 커 보이는 효과를 자아낸다. 공기역학성을 고려해 적용된 히든 타입의 도어 핸들과 전용 휠도 특징이다.

EX90의 윈도우 라인이 일정하게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반해 폴스타3의 윈도우 라인은 보다 좁게 디자인되었다. 특히 3열의 측면 창문 DLO 라인이 D 필러에서 뾰족한 예각으로 마무리되는데, 이는 EX90과 비교해 다소 덩치가 작아 보이게 하는 효과를 낸다. 또한 대형 SUV의 무게감보다는 쿠페형 SUV의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성능을 더욱 강조하는 실루엣을 완성했다.

성격이 엇갈리는 후면부

두 차량의 뒷모습은 극명하게 엇갈린다. EX90은 XC90의 일체형 수직 테일램프를 새롭게 재해석한 인상이다. 리어 윈드 실드 양옆으로 배치된 수직형 LED 조명은 충전상태를 표시해 주는 듯한 그래픽이 적용되었고 메인 후미등은 ‘ㄷ’자 형태로 디자인되었다. 리어 범퍼는 하단부에 블랙 하이글로시로 마감해 무게중심이 낮아 보이면서 동시에 SUV의 강인한 스타일을 강조했다.

폴스타3의 후면부는 좌우가 연결된 리어램프와 볼륨감 있는 근육질 패널이 자세를 더욱 낮고 넓어 보이게 만든다. 후미등은 EX90과 동일하게 ‘ㄷ’자 형태인 것을 알 수 있는데, 보다 얇고 길게 디자인되어 EX90과는 다른 다이내믹한 감성을 연출하다. 또한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뒤창문 상단에 리어 에어로 블레이드를 장착해 정밀하게 공기 흐름을 최적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차체 사이즈 비교

EX90의 정확한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외신에 따르면 EX90의 길이가 5,037mm / 너비가 2,039mm / 높이는 1,747mm로 알려졌다. 폴스타3의 사이즈를 살펴보면 길이가 4,900mm / 너비가 2,120mm(사이드미러 포함) / 높이는 1,614mm이다. 따라서 EX90이 폴스타3보다 조금 더 큰 차체를 가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참고로 EX90은 내연기관 XC90보다 더 길고 넓지만, 낮은 실루엣을 가지고 있다.

궁극의 미니멀리즘 인테리어

EX90과 폴스타3의 실내는 궁극의 미니멀리즘으로 거의 동일한 레이아웃을 보여준다. 공통적으로 심플한 센터 콘솔을 비롯해 중앙의 14.5인치 세로형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9인치 크기의 디지털 클러스터, 그리고 터치형 3포크 스티어링 휠이 장착돼 있는 모습이다. 이를 통해 두 차량 모두 물리적 버튼을 최소화하고 깔끔한 실내를 완성했다.

또한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의 본질인 심플함과 웰빙, 천연자원에 뿌리를 두고 지속 가능한 소재들을 활용했다. 새롭게 공개된 EX90은 먼저 PET 병과 같은 재활용 소재로 만든 직물, 핀란드 산림에서 얻은 바이오 소재 기반의 ‘노르디코(Nordico)’ 소재를 사용했다. 또한 리얼 우드 패널과 따뜻한 느낌의 백라이트로 스칸디나비아 거실의 분위기를 연출했다. 여기에 동물 복지와 환경, 사회적 문제에 대한 엄격한 지속가능성 표준에 따라 인증된 울 혼방 시트 옵션도 제공한다.

폴스타3의 실내 역시 미니멀리즘을 극대화한 프리미엄 디자인을 적용하는 동시에 지속가능성을 실현했다. 바이오 속성의 마이크로테크(MicroTech), 엄격한 동물 복지 인증을 받은 가죽 소재 등을 활용해 전기차 브랜드로서의 본질에 충실했다.

폴스타와 볼보, 국내에서 흥행 예고

EX90은 2023년부터 미국에서 생산을 시작하지만 아직 국내 출시는 미정이다. 하지만 출시된다면 높은 인기를 구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볼보 고유의 안전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통해 국내 소비자 공략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또한 볼보에 따르면 주력 트림의 가격을 8만 달러(약 1억 900만 원) 밑으로 책정해 접근성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국내 시장에 먼저 데뷔한 폴스타는 이미 돌풍에 가까운 상승세다. 국내 상륙한지 6개월 만에 1,880대를 판매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세를 몰아 폴스타3 역시 안정적으로 흥행을 이어나갈 가능성이 크다. 향후 현대자동차의 EV9까지 더해 폴스타3와 EX90이 펼쳐나갈 경쟁이 기다려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