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 풀체인지 모델의 가격대가 공개됐다. 웰메이드 콤팩트 SUV를 예고하는 신형 트랙스는 내년 1분기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과연 신형 트랙스의 가격대는 어떻게 형성되었을까? 그리고 주요 특징은 무엇일지 빠르게 알아보자.

트랙스 가격, 더 싸졌네?

트랙스 풀체인지의 미국 가격은 2만 1495달러(약 2,880만 원)부터 시작한다. 이는 이전 세대 트랙스보다 205달러(약 27만 원) 낮아진 가격이며 같은 콤팩트 SUV인 트레일블레이저와 비교해서는 2000달러(약 268만 원) 저렴하다. 트랙스가 풀체인지 모델임을 감안했을 때 소비자들의 구미를 당길만한 부분이다.

신형 트랙스는 트레일블레이저에 적용된 옵션 일부가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트랙스 풀체인지 모델은 전륜구동 단일 사양으로만 제공되기 때문에 트레일블레이저가 사륜구동 옵션을 제공하는 것과 구별된다. 주력 트림을 기준으로 두 차량 가격 차이는 5000달러(약 670만 원)다. 현재 국내에서 트레일블레이저의 가격이 2,745만 원부터 시작하는 것을 고려했을 때 국내 출시되는 가격대도 이와 비슷한 차이로 구성될 전망이다.

체급은 더 날카롭고 커졌다

신형 트랙스의 디자인은 근육질의 차체와 날렵한 디테일을 자랑한다. 사이즈는 ▲전장 4,535mm ▲전폭 1,821mm ▲전고 1,564mm ▲축거 2,700mm로, 르노 코리아의 XM3와 거의 비슷한 덩치다. 이전 모델 대비 전장 279mm, 휠베이스 152mm, 2열 레그룸 76mm가 길어지는 등 공간 활용성이 높아진 것도 특징이다.

전면부 디자인은 날렵하고 공격적인 모습이다. 최근 쉐보레의 디자인 언어인 일자로 뻗은 선명한 DRL이 돋보인다. 물결무늬 패턴의 그릴과 자연스럽게 통합되며 범퍼 측면에는 분할형 헤드 램프가 자리를 잡고 있다. 보닛을 포함해 전면부는 전반적으로 굴곡진 표면이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하고 있다.

측면은 루프라인이 완만히 떨어지며 역동적인 비율을 완성했다. 특히 도어 벨트라인 끝단에서 1열 도어 손잡이를 관통하는 캐릭터 라인과 리어램프에서 C 필러로 이어지는 선형 디자인은 신형 트랙스의 볼륨감 넘치는 차체의 정체성을 불어 넣는다. 또한 18인치 휠은 차량 전체의 디자인과 잘 어우러져, 균형 잡힌 모습을 보여준다.

후면부 디자인은 전면부의 강인한 인상이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다. 리어 윈도의 경사가 완만하지만 테일게이트는 수직으로 떨어지며 독특한 생김새를 연출했다. 리어램프는 다소 복잡한 형태의 ‘ㄱ’ 자로 꺾여 있으며 스포티한 범퍼 디자인이 적용되어 풍부한 외관 디자인을 마무리한다.

익숙한 모습의 실내

신형 트랙스의 인테리어는 최신 트렌드와 아날로그 요소가 조화를 이룬다. 디스플레이는 8인치 클러스터와 11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포개지는 형태로 구성했다. 환풍구는 센터패시아의 메인 환풍구가 납작한 사각형, 양 측면이 원형으로 각각 다른 모양을 취하고 있다. 또한 공조기 조작부는 원형 다이얼과 물리 버튼 등으로 직관성을 유지하고 있다. 변속기 역시 일반적인 기어노브 형태로써, 일반 소비자에게 익숙한 모습이다.

출력은 과연?

이 차의 엔진은 GM 오피셜 기준, 중국형 모델은 1.5L 가솔린 4기통 터보 엔진이 탑재된다. GM 계열에서 주로 사용하는 에코텍 엔진으로 효율성과 성능 모두를 만족한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177마력 수준의 준수한 성능을 발휘한다. 한편 북미형은 1.2L 가솔린 3기통 터보 엔진이 들어간다. 6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최고출력 137마력, 최대토크 22.4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8.6초로 예전 트랙스와 비교해 1초 줄었다.

두 모델 중 어떤 차량이 국내에 출시될지 공식적으로 알려지진 않았다. 다만, 국내 소비자들의 인식과 경쟁 모델들의 제원을 고려했을 때 국내 출시 모델에는 1.5리터 가솔린 4기통 엔진이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다.

씨커? or 트랙스?

언급했다시피 신형 트랙스는 북미형과 중국형 모델 두 가지로 나뉜다. 북미에서는 ‘트랙스’로 불리며 중국에서는 ‘시커’로 불린다. 한국 출시 모델의 이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국GM은 올해 말까지 모델명을 확정 지을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커뮤니티 내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익숙한 이름인 ‘트랙스’를 더 원하는 분위기다. 과연 트랙스 풀체인지 모델이 한국에 성공적으로 상륙할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0
+1
5
+1
2
+1
8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