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차에 이상이 있나 봤더니…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가끔 내 차가 서 있는데 그 옆으로 다른 차가 빠르게 지나가면 차가 흔들리는 현상이 발생한다. 특히 대형 버스나 화물차가 지나가면 더 심한데, 이는 주행 중에도 발생할 수 있는 현상이기도 하다. 보통 이런 상황이면 불안해 할 수 밖에 없는데, 실제로 주행 안정성을 떨어트려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특히 자전거나 오토바이라면 더 조심해야 한다.

② 차 옆에서 발생하는 현상의 정체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앞서 언급한 문제는 ‘공기터널 현상’ 때문이다. 자동차는 앞으로 나아가면서 공기를 밀어내기 때문에 속력이 빠를수록 차량의 뒷부분은 공기가 희박해진다. 이때 주변 공기들이 기압이 낮아진 차의 뒷부분으로 빨려 들어가는 현상이 발생하는데 이것이 바로 공기터널 현상이다.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이 현상이 심한 차들을 보면 버스나 덤프트럭, 트레일러 등이 대표적이다. 공기역학적인 유선형 디자인보다 목적에 알맞은 박스형 디자인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이런 차들이 빠르게 달릴 수록 공기터널 현상이 심해진다. 이러한 문제로 이런 차들이 내 차 옆을 빠르게 지나면서 차를 흔들어 놓고 간다.

③ 무조건 나쁜 현상은 아니다

하지만 이 현상이 무조건 나쁜 건 아니다. 모터스포츠 분야로 넘어가면 오히려 필수적으로 활용해야 하는 현상이기도 하다. 경주용 차는 공기 터널 현상을 피하지 않고 오히려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보통 경주용 차의 경우, 앞 차와 바짝 붙어 달리다가 재빠르게 추월하는 모습이 대표적이다.

시속 100~200km/h 사이를 가볍게 넘나드는 경주용 차들은 차 뒷부분의 공기압력이 떨어지는 ‘슬립스트림(Slipstream)’현상이 아주 강하게 발생한다. 이 현상을 잘만 이용하면 바짝 붙어서 따라오는 경주용 차들은 공기저항이 크게 줄어든다. 그만큼 차에 가해지는 부담이 적기 때문에 언제든지 추가로 가속해 역전의 기회를 노릴 수 있다.

다만, 일반 차들은 슬립스트림을 이용하기 어렵다. 오히려 공기터널로 인해 주행 안정성에 악영향을 끼쳐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는 점 참고하자. 그밖에 경륜 선수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도 이 현상을 적극 활용한다.

④ 혹시라도 사고 위험이 있다면?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그렇다면 실제로 공기터널 현상 때문에 위험하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제대로 대응하지 않으면 조향에 문제가 생겨 주변 차나 가드레일을 박고 크게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차가 더는 흔들리지 않도록 스티어링 휠을 정방향으로 잡고, 천천히 브레이크를 밟아 속도를 줄여야 한다. 이렇게 화물차 근처를 안전하게 벗어나야 한다.

당황한 나머지 급격한 조향을 할 경우 오히려 상황이 악화되어 차가 전복될 수도 있다. 물론, 요즘은 전자적으로 차량 안정성을 제어하기 때문에 사고 가능성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다만 전국의 모든 차들이 신형 모델이 아니기 때문에 위의 간단한 대처법을 참고할 필요가 있겠다.

⑤ 자전거나 오토바이면 더 조심

ⓒ카글 – 무단사용 절대금지

한편 속도가 낮은 일반 도로에서도 공기터널 현상을 조심해야 한다. 일반 차들은 별 문제가 없지만 상대적으로 가벼운 오토바이나 자전거, PM 같은 간편한 이동수단이 문제가 된다. 일반 승용차나 큰 차들이 지나가게 되면 비교적 약한 공기터널 현상으로도 휘청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길 가장자리로 가도록 한 도로교통법을 일부 수정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종종 보인다. 도로주행 시 의외로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만약 주변에 큰 차가 있다면 거리를 두거나 미리 추월하는 나름의 대응이 필요할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