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링컨 네비게이터가 국내에 출시되었다. 뉴 링컨 네비게이터는 브랜드 플래그십 SUV로서 넓은 실내 공간과 다양한 편의 기능,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통해 ‘미국식 최상급 럭셔리’를 경험할 수 있는 차량으로 평가되고 있다. 과연 네비게이터는 어떤 차량 일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럭셔리 대형 SUV

네비게이터의 디자인은 간결하면서도 힘이 느껴진다. 기존 링컨 SUV 라인업의 패밀리룩은 유지하되 새롭게 추가된 전면부 범퍼와 더 날렵하게 변화된 헤드램프가 돋보이는 특징이다. 우아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크롬 재질의 독특한 패턴은 링컨 엠블럼과 조화를 이루고 플래그십 차량 다운 면모를 자랑한다.

측면부는 헤드라이트에서 시작된 캐릭터 라인이 도어 캐치를 거쳐 테일램프로 이어진다. 윈도 라인 또한 곡선보다는 직선 위주의 디자인을 적용해 안정적인 비율을 구현했다. 후면부는 수평적인 후방 방향 지시등과 크롬 재질을 추가한 후면 범퍼, 좌우가 연결돼 더욱 길어진 리플렉터의 변화를 통해 광활한 너비를 강조한다.

무엇보다 국내 출시 링컨 모델 최초로, 정체성 있는 외장 컬러를 비롯해 그릴과 휠 디자인 옵션을 제공하는 모노크로매틱 패키지를 추가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선택지를 선보이는 점도 네비게이터만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네비게이터의 사이즈를 살펴보자. ▲전장 5,335mm ▲전폭 2,075mm ▲전고 1,940mm ▲휠베이스 3,110mm로 대표적 경쟁 차종인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비교해 전장과 전고는 각각 45mm, 5mm 더 작은 수치를 갖고, 전폭과 휠베이스는 각각 15mm, 39mm 더 큰 수치를 갖는다. 따라서 실내 공간의 이점을 갖는다고 볼 수 있다.

사용자 중심의 우아한 공간

링컨이 추구하는 브랜드 가치는 궁극의 안식처 (Power of Sanctuary)다. 링컨 뉴 네비게이터는 이를 바탕으로 디자인됐다. 탑승자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선별된 세 가지 컬러 (Black Onyx, Black Onyx with Roast, Sandstone)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중앙에는 최신 싱크 4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된 13.2인치 터치스크린이 탑재돼 다양한 편의 기능을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를 통해 스마트폰을 연동하고 차량 내의 음악 감상은 물론, 음성 명령 기능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공조 시스템은 일반적인 직사각형 모양으로 심플하게 위치해 있고 그 외 물리 버튼들이 무난하게 배치되어 있는 모습이다.

실내 공간은 열선, 통풍 기능이 포함된 프리미엄 가죽 시트뿐만 아니라 운전자의 체형과 자세에 맞게 시트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장시간 주행에도 운전자가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도와준다. 센터 터널은 공중에 떠있는 형태를 적용해 하단에 적재 공간을 늘린 것도 특징이다. 2열 좌석에 적용된 캡틴 시트는 탑승자의 승차감을 높이고, 센터 콘솔에 새롭게 추가된 5.8인치 크기의 LCD 터치스크린으로 뒷좌석에서도 자유롭게 차량 온도를 조절이 가능하며, 동시에 다양한 편의 기능도 즐길 수 있다.

무엇보다 오직 링컨에서만 경험할 수 있고, 기존 오너들에게 많은 찬사를 받고 있는 하이엔드 레벨 울티마 오디오 시스템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덕분에 탑승자는 보다 생생하고 선명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묵직하게 나가는 퍼포먼스

네비게이터는 압도적인 크기와 디자인으로 강력한 포스를 내뿜는 만큼 그에 걸맞은 주행능력을 갖췄다. 트윈 터보 차저 3.5L V6 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446마력(5850rpm)과 최대 토크 71.0kg*m(3000rpm)의 힘을 발휘하며, 10단 자동 변속기와 결합해 부드러운 주행 질감을 선사한다. 복합 연비는 7.2 ㎞/ℓ(도심 : 6.4 ㎞/ℓ 고속 : 8.6 ㎞/ℓ)를 기록한다.

또한 주행 환경과 도로 상황에 맞는 드라이브 모드를 간편하게 선택해 최적의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게 한다. 네비게이터에는 업그레이드된 ‘코-파일럿 360 2.0 주행보조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은 물론,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충돌 경고 시스템 등을 포함하고 있다. 오토 하이빔, 힐 디센트 컨트롤, 전방 감지 시스템이 장착된 360도 카메라 등이 탑재돼 다양한 상황에서의 안정적 주행을 돕는다.

매력적인 선택지 네비게이터

차량의 가격은 1억 2,460만 원으로 비슷한 출력을 내는 에스컬레이드보다 약 3천만 원 저렴하다. 뉴 네비게이터는 파워풀하면서도 고요한 드라이빙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모델이다. 대형 프리미엄 SUV를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5
+1
1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