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WalkoART

요즘 벤츠의 신차 소식이 자주 들려온다. S클래스를 필두로 하여 순차적으로 풀체인지 시기에 돌입한 벤츠,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도 준수한 성적을 보여 풀체인지 E클래스 또한 어떠한 저력을 보여줄지 기대주로 자리매김했다.

해외 일부 국가에선 이미 테스트카가 활발히 돌아다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 때문에 잊을 만 하면 모습을 드러내어 궁금증을 자아내곤 하는데, 과연 새롭게 변한 E클래스의 모습은 어떨지 함께 알아보도록 해보자.

① 전체적인 모습은 S클래스와 유사해

출처 : WalkoART
출처 : WalkoART

벤츠의 디자인 특징을 생각해보면, 플래그십 모델을 기반으로 엔트리 모델까지 이어진다는 특징이 있다. 이는 자연스레 브랜드를 대표하는 패밀리룩이 완성되는 것이며, 상대적으로 차급으로 인해 느끼는 소비자의 박탈감이 덜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새롭게 변화한 차세대 E클래스도 마찬가지다. S클래스의 얼굴을 그대로 가져오고자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현행 판매되는 모델에 비하면 헤드램프의 크기는 작아졌지만, 라디에이터 그릴의 크기는 더욱 와이드하게 설계하여 웅장한 느낌을 살리도록 노력하였다.

출처 : WalkoART

플러시 도어 핸들도 특징으로 다가온다. 사이드미러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바디와 일체화하여 공기저항을 최소화하고자 하는 의도로 보여지며, 시각적으로 더욱 볼륨감 있는 디자인을 선보이려 하는 것으로 업계는 예상한다.

② 새로운 형태를 가진 뒷모습

출처 : WalkoART

차세대 E클래스의 뒷모습도 상당히 눈길을 끈다. 전면부에 비해 더 많은 위장막이 둘려있어 제대로 된 형상은 파악하기 힘들지만, 테일램프의 형상을 바라볼 때 트렁크로 파고들어 이어지는 디자인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S클래스보다 더 완성도 높은 디자인이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 추가로 C필러를 기준으로 도어로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이 심플하게 적용되어, 다소 밋밋해 보일뻔한 옆모습에 볼륨감을 더했다.

■ 물리 버튼을 최소화한 실내 디자인

출처 : 웨이보
출처 : 웨이보

벤츠가 중국에 인수된 이후로, 중국발 정보가 많이 보이는 편이다. 그중 가장 흥미로운 정보는 차세대 E클래스의 센터페시아 디자인이 유출된 것인데, S클래스와 EQS에 먼저 선보였던 인테리어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한 모습이다.

계기판과 센터 디스플레이를 제외하면 비상등과 시동 버튼, USB-C 타입 포트가 적용된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벤츠만의 아이덴티티인 컬럼식 셀렉트 레버도 이번 차세대 E클래스에 적용된 것을 볼 수 있다. 외신에 의하면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주력 파워트레인으로 자리 잡을 것이며, AMG 모델은 전기모터가 주축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적용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