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넘었네? 과태료 3배” 열받은 시민들 항의하자 역대급 결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주정차를 전면 금지한다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 중이다. 그동안 별도의 주정차 금지 안내가 없다면 합법적으로 주정차가 가능했다. 하지만 법이 바뀐 후 기존의 주정차금지 지역이 어린이보호구역까지 크게 확대 됐다.

내 차에 있는데 의외로 잘 몰라서 안쓰는 최강 편의 기능 (요즘...

장마로 눅눅하거나 밖에 너무 추운 상황일 때 창문을 열면 운전에 집중하기 힘들것이다. 그래서 차에는 이런 불편함을 줄여주는 편의 공조 기능이 있다. 과연 어떤 기능일지 여러 공조 기능에 대해 최대한 쉽게 알아보자.

“오, 이거 꿀팁이네” 시속 30km 제한, 과속했는데 단속 안걸리는 법

스콜존이 아닌데도 시속 30km 제한인 곳이 있으니 바로 톨게이트다. 이해가 되지는 않지만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할때 시속 30km로 이동하라 되어 있다. 제한속도가 있다는 건 과속 시 단속에 걸릴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실제로 그럴까?

아는 사람 거의 없는, 한국 고속도로가 유독 시끄러운 이유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시끄러운 곳이 있고 그렇지 않은 곳이 있다. 뭔가 날카롭고 비명을 지르는 듯한 소리가 계속 되다보면 처음엔 약간 신경쓰이는 수준이지만 점차 운전에 지장을 줄 만큼 방해가 되기도 한다.

“이거 만든사람 당장나와.” 운전자들 보자마자 극찬 해서 난리난 ‘이것’

최근 일부 지역에선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 이유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낮, 밤, 악천후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운전자들이 도로를 쉽게 알아볼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과연 어떤 이유 때문일까?

“오.. 이거 꿀팁이네” 구간단속 카메라 안걸리는 방법

정부는 구간 단속 시스템을 도입했다. 일정 구간에서 평균 제한속도를 정해놓고 이를 초과하면 과속으로 잡는 것이다. 사고 위험 가능성이 높은 구간에 주로 설치되는데, 생각보다 긴 구간에 적용된 사례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오, 꿀팁인데?” 신호단속 무시해도 과태료 안내는 방법

신호등을 무시하고 지나가도 괜찮을 때가 있다. 도로교통법 상 교통신호는 반드시 지켜야 하지만, 상황에 따라 예외가 있는 법이다. 도로 한복판에 서서 수신호를 하는 사람들을 한 번 쯤 봤을 텐데, 이들이 바로 모범운전자다.

“와 속았다…” 요즘 ‘이 기능’ 쓰면 연비 폭망, 운전자들 뒷 목...

겉 보기에 히터는 따뜻한 바람이 나오는 기능이다. 따뜻한 바람은 열이 있어야 한다. 결국 기름을 그만큼 태워서 히터를 작동시키기 때문에 기름이 많이 들지 않겠냐는 논리다. 하지만 걱정하지 말자. 히터를 마음껏 틀어도 연비에 큰 악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잘못 아셨네, 과태료 내세요” 도로교통법 바뀌자, 운전자들 대혼란!

도로교통법 개정에 의해 교차로에서 우회전을 할 경우 횡단보도에 사람이 보이면 무조건 잠시 멈춰야 한다.경찰은 첫날부터 분주했다. 개정된 법 내용이 담긴 홍보물을 나눠주며 법 준수 여부를 살폈다.

“와, 이게 이런 용도야?” 고속도로 터널에 있는 ‘이것’의 정체

터널은 가는 방향이 정해져 있고, 양옆이 꽉 막힌 터라 화재나 추돌사고가 발생하면 걷잡을 수 없이 큰 참사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터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시설을 설치한다.

“10월 12일부터 단속” 앞으로 모르면 과태료 폭탄인 ‘이 상황’

교차로 우회전에 대해 단속 혹은 교통정리에 나선 경찰들 마저 어느게 맞나 혼동하는 사례가 속출하자, 법개정 이후 한 달이었던 계도기간을 10월 1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그리고 그 계도기간이 끝나기까지 하루 남았다.

“이거 없으면 카니발 안 샀지” 아빠들이 역대 최고로 만족하는 ‘이것’의 정체

양쪽에 달릴 슬라이딩 도어는 1세대 카니발부터 이어져온 대표적인 특징으로, 카니발이 승용차 개념으로 설계된 모델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부분이다. 또한 세대를 거칠 때마다 혁신적인 변화를 거듭하며, 기아자동차의 기술과 디자인 발전의 현주소를 보여주었다.

“그냥갔죠? 과태료 내세요” 2만명이나 잡은 ‘이것’ 아무도 몰랐다

한국도로공사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2년 8월까지 드론 단속으로 2만명 가까이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정차로위반, 끼어들기, 안전띠 미착용, 갓길주행 등 다양한 사유로 단속에 걸린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단속을 하는것일까?

“오, 이거 꿀팁이네” 과속 단속카메라가 못 잡는 의외의 조건

운전자들은 늘 과속 단속카메라에 걸리지 않기 위해 신경을 곤두세운다. 카메라 앞에서만 속력을 줄이거나 감지 못하는 지역으로 돌아서 나가는 등 방법도 참 다양하다. 그렇다면 실제로 과속에 걸리지 않는 조건이 있는걸까? 이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고자 한다.

“이게 65만원 옵션?” 싼타페 ‘이 옵션’ 논란에 아빠들 서로 싸우는 이유

중형 SUV이자 패밀리 SUV의 상징, 싼타페를 두고 때 아닌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싼타페에는 기본 5인승에 옵션 선택 시 7인승으로 확장할 수 있는 선택지가 주어진다. 이 중 무엇을 선택하는 것이 정답일까?

“아, 속았다…” 차 에어컨 18도, 풍량 최대. 연비 떨어지나 봤더니…

오래전 방송을 보면 연비를 높이기 위해 여름에 에어컨은 최소한으로 트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주변 교통 흐름에 피해를 주지 않는다면 어떻게 하든 자유지만, "에어컨을 약하게 트는 게 정말 연비에 도움이 될까?"라는 궁금증이 생길 수 밖에 없다.

“어? 난 몰랐는데요!” 그냥 세웠는데 과태료 100만원 폭탄 맞는 여사님들 조심하세요

운전자들이 주차를 할 때 한 가지 더 주의할 점이 있다. 바로 주차공간의 종류다. 과거엔 장애인주차장 하나만 신경쓰면 됐지만, 요즘은 구분해야할 게 한 두가지가 아니다. 오늘 이야기를 알아두면 나중에 가서 '아차!'싶은 상황이 벌어지지는 않을 것이다. 

아무도 몰랐던, 한국 아스팔트 도로가 울퉁불퉁한 이유

“우리나라 도로 어때요?”라고 질문한다면 “도로가 울퉁불퉁해서 운전할 때 짜증 납니다.”라는 답변이 돌아올 것이다. 사람들은 “도로포장 대충 했겠지!”하고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아스팔트 도로에는 생각과 전혀 다른 이야기가 숨어있다.

“결혼하면 무조건 사야지…” 아빠들, 대체모델 없다고 인정한 3180만원 모델

그랜저와 카니발은 아빠들이 가장선호하는 모델들이다 넓은 공간과 고급스러움, 그리고 준수한 가격까지, 어느것 하나 빼놓을 수 없는 베스트셀러인 것이다. 그렇다면 이 두 차량이 잘팔리는 이유가 무엇일지 좀더 알아보자.

“와, 이거 사기 아닌가요?” 전기차 살 때 무조건 봐야하는 ‘이 표기’

언론 보도를 보면 같은 전기차인데 주행거리가 널뛰기를 합니다. 누구는 400km라 하는데 제조사는 500km라 이야기합니다. 그래서 무엇이 맞는지 물어보면 모두 맞는 이야기라는 황당한 답변이 돌아옵니다. 왜 그런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