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일 있겠어?” 모르고 그냥 쓰는 ‘이것’, 계속 두면 대형 사고...

자동차도 옷차림처럼 계절에 따라 다르게 관리해야 한다. 특히 겨울에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타이어다. 그런데 최근 타이어 성능과 관련해 공개된 영상 하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실내 스키장에서 R8 후륜과 사륜(콰트로)으로 진행된 실험, 과연 어땠을까?

“세금 낸 보람있네!” 내년 3월, 한국 도로 ‘이것’ 확 바뀐다

최근 국토부가 세금이 아깝지 않을 사업을 진행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ITS라는 교통 관련 첨단기술을 이용해, 교통안전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중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 도입되는지 본문을 통해 간단히 알아보자.

“저 진짜 별로에요?” 유독 벤츠의 ‘이 차’가 한국에서 안되는 이유는?

GLA는 벤츠의 준중형 SUV다. 독보적인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경쟁 차종인 BMW X1과 볼보 XC 40과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도 국내에선 매달 수입차 판매 순위에 들지 못하고 있다. 과연 GLA는 매력이 없는 차일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대형? 나는 풀사이즈!” 주행보다 주차가 더 어렵다는 SUV 정체

‘타호’는 지난 3월 국내에 출시한 쉐보레 풀사이즈 SUV다. 국내에선 대통령 경호차로도 등장해 소비자들에게 타호는 ‘아주 낯선 차’는 아니다. 그런데 SUV 앞에 ‘풀 사이즈’까지 붙는 이 차, 과연 어떤 차일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와, 작정하고 만들었네” 아빠들, 당장 계약하겠다고 난리난 닷지 ‘이 차’의 정체

미국을 상징하는 머슬카도 이제는 전기차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지난 8월, 닷지가 전기 머슬 세단, ‘차저 데이토나 SRT 컨셉’을 공개하면서 이는 더욱 가시화됐다. 전동화 머슬카의 미래를 보여주는 데이토나 SRT 컨셉은 어떤 차일지 빠르게 알아보자.

“왜 여기만 가면 이러지?” 중국 시장 진출했다가 확 바뀐 수입차 정체

중국 소비자들은 세계 각국의 차량을 사들이는 ‘큰 손’이다. 때문에 그 어떤 브랜드도 중국에서만큼은 ‘갑’이 되기 어렵다. 실제로 이들은 ‘중국 고객’을 위한 차를 만들기도 했다. 과연 그 차는 무엇일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이분들 전부 부자 되겠네” 국토부 결국 ‘이것’ 전부 다 풀어버렸다

국토부는 심야 택시난으로 인한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과감한 택시 규제개혁에 나섰다. 50년묵은 오래된 규제부터 현실에 맞는 개정안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규정들이 변경된다. 이를 통해 택시 업계에 큰 변화가 기대된다.

“출시 서둘러야겠네” 카니발 전기차 준비하던 기아 긴장하게 만든 ‘이 차’ 정체

중국 전기차 브랜드 ‘지커’가 미니밴 ‘009’의 추가 이미지를 공개했다. 중국 현지도 아닌 한국에서 이 차가 주목받는 데는 기아 ‘카니발’을 연상케 하는 실루엣 때문이다. 과연 카니발과 얼마나 닮았을까? 추가로 공개된 이미지와 함께 지금부터 살펴보자.

“100대 중 15대” 치솟는 전기차 인기, 결국 ‘이것’에 발목 잡히나

지난 9월, 국내에서 팔린 국산 전기차가 1만 3993대로 월간 기준으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하지만 현재 국산차들은 역대 최악의 출고 대기 문제를 겪고 있다. 과연 전기차는 출고 대기 문제 영향을 피해 출고까지 잘되고 있을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별로인데 1위” 인터넷에서만 욕먹었던 ‘이 차’ 결국 해냈다!

9월 국산 전기차 판매량은 13,993대로 집계 됐다. 이는 지난 7월에 기록한 최대치였던 13,143대를 갱신한 것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이번 전기차 판매량에 대해 아이오닉 6의 신차 판매효과가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이게 불편하다고요?” 폭스바겐, 소비자 불만에 바꿔버린다는 ‘이것’ 정체

최근 일부 차종에 터치 방식 스티어링 휠을 적용하던 폭스바겐이 탑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터치 방식을 뒤로하고 내린 이 같은 결정은 많은 주목을 받았다. 과연 어떻게 된 일일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중고차 딜러들 초비상!!” 정부, 노리고 있던 ‘이 법안’ 결국 통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자동차관리법' 등 몇 가지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점검 불량, 침수차 문제, 전손처리 등 일반 소비자들이 모르고 차량을 구매하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 안전장치를 마련한 것이다.

유독 토요타가 작정하고 만든 4천 초반 ‘이 모델’의 정체

'크라운’은 일본 완성차 브랜드 토요타의 상징적인 존재다. 지난 25일(미국시간)에는 16세대 풀체인지 모델 공개로 여전히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과연 토요타 크라운은 어떤 차일까? 오늘은 이 차에 대해 주요 항목 별로 간단하게 살펴보려 한다.

“쌍용차 요즘 잘하네?” 오너들 대환영, 역대급 불만 이렇게 해결했다

쌍용차의 토레스가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지난 7월 토레스 출시 당시 약속한 “풀사이즈 맵” 업그레이드를 실시하는 것이다. 오늘은 쌍용차 토레스의 내비게이션 업데이트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려 한다.

“기아는 못 만드나?” 성능부터 디자인까지 역대급 평가, 독일산 ‘이 차’의 정체

‘e-tron GT’는 아우디가 추구하고자 하는 미래지향적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순수 전기차다. 오늘은 아우디의 두 번째 전기차이자, 현재까지 아우디 전기차 중 가장 비싼 모델이기도 한 ‘e-tron GT’에 대해 주요 항목별로 간단하게 살펴보려 한다.

“1500만 이상 할인” 3천 중반, 역대급 가성비 수입차의 정체

푸조가 국내 전기차 시장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재고 소진을 위해 프로모션을 내걸어 보지만 오히려 브랜드 이미지 하락과, 값싼 차 이미지 영향으로 제 값을 받지 못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오늘은 최근 푸조의 전기차 할인에 대해 살펴보려 한다.

유독 정부가 무자비하게 잡는 ‘이 상황’, 대법원도 칼 빼들었다

최근 대법원 양형위원회는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 음주운전, 무면허운전 범죄 등에 대한 양형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도로 위에서 발생하는 다양항 사고와 범죄에 대한 공정한 기준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드디어 해결!” 현대차 오너들 열받게 했던 ‘이것’ 현대차 결국 말문 열었다

현대차는 3분기 실적 발표 자리에서 출고지연이 점차 완화 될 것이라 밝혀, 신차를 계약한 소비자들은 반기는 모양새다. 반도체 대란, 자원수급문제 등 온갖 악재가 겹쳐있던 상황에 이런 이야기를 한이유는 무엇일까? 간단히 알아보자.

“경찰청, 결국 입 열었다” 우회전 횡단보도 현황 공개에 운전자들 난리

경찰청 데이터에 따르면, 계도기간 동안 우회전 교통사고는 3,386건, 사망자는 22명으로, 전년도 대비 사고는 24.4%, 사망자는 45%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하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부작용이 많기 때문이다.

“모르면 벌금 폭탄” 국토부, 역대급 단속 예고에 운전자들 ‘대혼란’

지난 17일, 국토교통부가 하반기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에 들어간 항목은 불법 자동차, 민간 자동차검사소, 침수차 및 불법·불량 번호판 총 4가지다. 과연 단속은 어떻게 진행되는 것일까? 오늘은 국토부의 하반기 단속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