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들 난리났다!” G70 슈팅 브레이크 출시되자 ‘이것’부터 열어보는 이유?

유럽에서 선 출시 됐던 ‘G70 슈팅 브레이크(G70 SHOOTING BRAKE)’가 출시됐다. 이차가 국내 출시가 되면서 의외의 공간성과 잘 빠진 디자인 덕분에 아빠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과연 어떤모습일지 간단히 알아보자.

“와, 주차 노답..” 팰리세이드가 귀여워 보이는 억대 럭셔리 SUV의 정체

인지도와 사이즈 하나만큼은 그 어떤 모델에도 뒤지지 않는 차! 아울러 할리우드 영화 속에서 헬리콥터 다음으로 많이 박살 나는 차! 천조국의 기상을 느낄 수 있는 오늘의 주제는 바로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다.

나오자마자 매진, 람보르기니에서 나온 31억짜리 추억팔이 한정판의 정체

국내에선 ‘카운타크/쿤타치’라는 이름으로 더욱 잘 알려진 이 전설적인 모델은 지난 50년간 전 세계 슈퍼카 마니아들에게 로망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모델이 새롭게 돌아온다는 소식은 느슨해진 슈퍼카 시장에 긴장감을 주기 충분하다.

“우리집 돈 좀 있는데?” 페라리 엔진 들어간 3억대 강남 싼타페의 정체

'감성' 하나만큼은 진국이다. 특히 엔진의 사운드는 요즘 말로 '귀르가즘'이라 부를 만큼 고혹적이다. 실제로 이 모델을 타본 사람들은 "다른 모델이 지루하고 격 떨어져 보인다"라는 말까지 뱉어낸다. 한마디로 격을 달리하는 모델이라는 것이다.

“와 가성비 미쳤네” 볼보가 각잡고 만든 디자인, 성능 깡패 차의 정체

볼보의 야심작, C40 리차지는 출시 5일 만에 1,500대가 전부 팔렸다. 국산차 기준으로는 얼마 안되는 수량이지만 수입차임을 고려하면 상당히 빨리 매진된 축에 속한다. 실제론 어떤 느낌일지 직접 확인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5천만원대 오프로드 버전 팰리세이드 공개되자 아빠들 관심 폭발! (저건 제발 출시좀…)

최근 팰리세이드에 오프로드 성향을 강화한 XRT 트림이 추가됐다. 보통 특별트림이라 하더라도 외관상 큰차이를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았는데, XRT트림은 좀 다르다. 단단하고 강렬한 느낌의 파츠가 추가되면서 국내 소비자들도 혹할만한 외견과 성능을 갖췄다.

“이건 줘도 못탑니다” 석유왕이 주문제작한 역대급 정신나간 차들

'부자'하면 가장먼저 생각나는 그곳. 중동의 석유 부자들은 상상도 못할 기행을 펼치며 취미생활을 하기도한다. 특히 '셰이크 하마드'라는 부자는 본인의 자동차 컬렉션 만으로 자동차 박물관을 차릴만큼 엄청난 수집광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야 이건 꼭 출시좀” 미국판 제로백 2초 미만 포터르기니 공개

자동차 마니아라면 한 번쯤 생각해 볼만한, 마치 "포터2가 나름 미드십엔진이니까 엔진스왑을 해보면 어떨까?" 같은 상상을 실제로 구현한 차다. 포드는 이번에도 정신나간 짓을 벌였다. 포드에서 판매중인 상용밴, 트랜짓(Transit)을 개조해 만들었다.

일본 결국 폭망? 마쯔다 전기차 주행거리에 경악, 네티즌들의 역대급 반응

최근 미국 커뮤니티에 이런 게시글이 올라왔다 "100마일 주행거리? 농담이지?" 라는 제목이며, 홈페이지일부를 캡처한 이미지가 함께 게재되었다. 사진속 브랜드는 일본의 마쯔다라는 브랜드이며 이곳에서 출시한 전기차, MX-30에 대한 이야기였다.

컨테이너가 갑자기 덮친 100:0 상황, 근데 배째라고? (화물차들 문제다 진짜…)

최근 보배드림에 황당한 소식 하나가 올라왔다. "고속도로 컨테이너 낙하물 사고 죽을뻔함.." 이라는 제목의 게시글로, 지난 6월 17일 오후 3시 경 당진 영덕 고속도로 내에서 글쓴이의 아버지가 사고를 당했다는 내용이 게재 됐다.

이 차 보면 현대차 계약 취소할지도.. 푸조가 작정하고 만든 역대급 신차...

최근 프랑스 대표 브랜드 중 한 곳인 푸조에서 최신 모델 '푸조 408'을 공개했다. 패스트백 디자인이 적용된 최초의 모델로, 브랜드 정체성을 절묘하게 녹여내면서 디자인 트렌드 모두 합격점이라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나갔죠? 님 신고” 올해 300만명이나 과태료, 알고보니 ‘이 사람들’

경찰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전국에서 접수된 도로교통법 위반 신고는 약 291만 건에 달한다고 한다. 이는 1년 전인 2020년과 비교했을 때, 36.5%가 늘어난 수치라고 한다. 올해는 그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이 차 아이오닉5 보다 좋나요?” 5천만원대 역대급 전기차 질문 들어오자 이런...

미국의 한 네티즌 EV-vida(이하 비다)는 자신의 차고를 공개하면서 이런 질문을 남겼다. "어느 차가 위너인가?"라고 말이다. 비다의 차고엔 포스 머스탱 마하E와 아이오닉 5가 함께 주차되어 있었다. 

“제발 국내 출시좀!!” 도로에서 포착된 5천만원시작, 신차 역대급 스펙

지난 4월 말 정식 출시된 포드의 전기 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이 텍사스 오스틴에서 포착됐다. 한 네티즌이 올린 이미지를 보면, 교통정체 속에서 2013년식 F-150과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인데 그 분위기가 상당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와 너무 큰데?” 세계에서 가장 큰 탈것 BEST 5

어린 시절의 로망은 어느 날 현실에 나타난다. 공사 현장, 오프로드, 사막 그 어디든 크기와 힘을 과시하는 형태로. 하지만 25km/h 속도의 전기 자전거도 이륜’차’로 분류되는 시대에 커다란 자동차는 이상하지도 않다.

“와.. 이거 누가 생각했지?” 요즘 길에서 볼 수 있는 신박한 도로시설...

안전캠페인을 꾸준히 해도 잘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 최근 정부와 지자체에선 묘수를 떠올려, 곳곳에 적용했고 의외로 상당한 성과를 거두며 보행자 안전 개선에 힘을 보탰다. 여러 가지가 있지만 이번 내용에선 흔히 보이는 시설 세가지를 알아보고자 한다.

600km 이상? 현대차 난리나게 만든 폴스타 최강 SUV 정체

올해 10월, 폴스타의 첫 전기 SUV인 폴스타 3가 출격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적당한 주행거리를 보장할 만큼 넉넉한 배터리 용량을 갖추고 있다. 디자인을 비롯해 제원은 어떻게 될지 간단히 알아보자.

“와.. 이거 빨리 출시좀!!” 현대차 ‘이 차’ 공개하자 아빠들이 난리난 사연

PelicaN이라는 단어가 등장한다. 별다른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면 영상 속 동물인 펠리컨이라 치부할 수 있지만, 과거 현대차의 만우절 게시물을 생각해보면 이번 피드가 팰리세이드 N 버전 모델 등장을 언어유희로 표현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있다.

“이건 당장 산다” 5천만 원으로 구입할 수 있는 마지막 V8, 쉐보레...

여기 한 브랜드가 머슬카 시대의 마지막을 불태울 준비를 하고 있다.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를 비웃기라도 하듯, 6.2L에 달하는 V8 엔진을 한계까지 몰아붙이면서 말이다. 영화 <트랜스포머>의 ‘범블비’로 더 잘 알려진 오늘의 주제는 바로 ‘쉐보레 카마로’다.

“와..이게 들어간다고?” 1,300만 원대 SUV에 있는 역대급 옵션 퀄리티

현대차는 캐스퍼를 출시했다. 차 자체는 작지만 경차는 투박하고 볼품없다는 인식을 한 방에 날려버린 계기가 됐다. 그렇다면 캐스퍼의 실제 모습은 어떨까? 1300만원 부터 시작하는 이 차에 적용된 놀라운 옵션들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