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한국 오너들은 불편한 테슬라 사이드미러

테슬라 신차를 출고한 오너들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있다. 기본적으로 차에 도어 유리창이나 루프 유리에 짙은 틴팅을 하는 것은 기본이다. 간혹 풍절음이나 하체 소음을 잡기 위해 방음처리를 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하지만 이보다 더 빈번하게 하는 작업으로 ‘사이드미러 교체’가 있다.

한국 운전자들이 평소 접하지 않던 평면 거울이 장착되어 있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미국 공장에서 출고된다. 한미FTA 규정에 의해 미국 자동차 규정에 맞춰 출고된다. 그렇다면 평면과 광각거울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한국 오너들이 바로 떼버릴 만큼 불편한 것일까?

② 장단점 분명한 평면/광각 사이드미러

일부 수입차나 오래된 국산차를 보면 사이드미러의 시야가 좁다. 평면 거울이기 때문이다. 사실 평면거울로 보면 사물이 1:1 크기로 보이기 때문에 직관적이다. 그러나 딱 거울 면적만큼 보이기 때문에 보다 넓은 시야 확보에는 불리하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국산차의 모든 모델에는 운전석 조수석 모두 광각거울을 사용하여 넓은 시야확보에 용이하다. 그래서 수입차를 처음 타는 운전자들은 평면거울이 어색한 것이다.

참고로 미국 내 안전규정을 살펴보면, ‘운전석쪽에 위치한 사이드 미러는 왜곡되지 않는 미러를 장착해야 한다.‘라는 조항이 있다. 그래서 국내에 수입되는 차량에는 평면거울이 그대로 장착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반면, 국내에서는 운전석쪽 미러가 반드시 평면거울이어야 한다는 규정이 없기 때문에 시야확보에 유리한 광각거울을 사용한다. 때문에 평면거울이 어색한 운전자들은 광각거울로 교체한다.

③ 더 안전한 거울은 없다.

그렇다면, 평면거울보다 광각거울이 더 안전할까? 사실 정답은 없다. 각각의 방식에 장단점이 있을 뿐이다.

앞서 언급한 내용을 요약해보자. 평면거울은 실제 거리감과 같지만 광각거울 보다 시야가 좁다. 반면 광각거울은 실제 거리감은 멀지만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직관성에서는 평면이 유리하지만 주변을 폭넓게 살피는데는 광각이 유리한 것이다. 단지 우리나라는 주변을 살피기 좋은 광각거울에 익숙한 것이다.

물론, 사이드미러를 광각 거울로 교체한다고 해서 만능은 아니다. 결국 면적에 제한이 있기 때문에 시야 사각지대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차로 변경을 할 때 차가 보이지 않아 사고가 발생하는 사례가 많다. 때문에 반드시 ’숄더체크‘를 하여 시야를 확보하는 것이 좋다.

평면거울을 사용하는 미국의 경우 운전면허 시험 시, 숄더체크 미준수가 감점 항목에 포함되어 있을 정도로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습관을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는 점 참고하자.

■ 카메라로 대체해도 방심하지 말자

요즘은 카메라 방식의 사이드미러가 장착된 차량들이 등장했다. 아우디 E-트론과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등은 양산차론 드물게 카메라 방식의 사이드미러가 적용되어 주목받았다. 기존 사이드미러는 날씨에 따른 시인성의 차이와 고정된 시야각도 등 한계가 존재했다.

반면 카메라 방식은 기상상황과 낮밤의 영향에서 자유롭다. 상황에 알맞게 영상처리 기술이 적용되어 선명한 시야를 제공한다. 또, 시야각이 일반 광각 사이드미러보다 넓어, 그만 큼 사각지대가 좁다. 그러나 디지털 장치이기 때문에 고장의 가능성이 있다. 이런 이유로 디지털 사이드미러가 있어도 숄더체크와 룸미러 확인으로 조심할 필요가 있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