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선명해지는 현대차 패밀리룩

현대자동차가 코나 2세대인 ‘디 올 뉴 코나’ 디자인을 20일 공개했다. 지난 2017년 6월 1세대 출시 후 5년 만에 풀체인지로 돌아왔다. 내년 초에 내연기관부터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금부터 신형 코나는 어떤 차일지 빠르게 알아보자.

신형 코나의 외관을 통해 현대자동차는 패밀리룩을 확고히 했다. 미니밴 스타리아를 시작으로 최근 플래그십 세단 그랜저까지 적용된 바 있는 ‘끊김 없이 이어지는 일자형 램프’를 앞뒤로 심어 디자인 정체성을 확대한 것이다.

코나의 디자인 과정은 다소 특별했다. 내연기관 모델을 기본으로 하는 일반적인 신차 디자인 과정과 달리 전기차 모델을 우선 디자인한 뒤, 내연기관과 N 라인 모델에 맞춰 모습을 다듬어 나갔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모든 모델에 미래지향적인 인상을 극대화할 수 있었다.

전면부는 시그니처가 된 수평형 램프를 적용해 차량의 폭을 강조하고 있다. 더불어 범퍼 하단부터 후드까지 이어지는 풍만한 볼륨감이 코나의 존재감을 우아하게 드러내고 있다.

측면부에는 캐릭터 라인이 날카롭게 새겨졌다. 전면부 헤드램프에서 시작돼 도어 핸들을 관통하는 메인 라인과 앞바퀴에서 발현한 사선의 라인이 2열 도어 캐치에서 만난다. 이를 통해 금방이라도 앞으로 치고 나갈 것만 같은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극대화시켜준다.

후면부는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수평형 램프를 적용했다. 전체적으로 통일감을 연출하고, 리어 스포일러와 보조 제동등이 일체형으로 디자인된 것도 하이테크적인 감각을 제시하는 부분이다.

내연기관과 전기차의 디자인 구별

신형 코나는 내연기관과 전기차의 디자인 차별점도 눈에 띈다. 먼저 내연기관 및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보다 대담하게 설계된 프런트 범퍼와 강인함을 강조해 주는 스키드 플레이트를 통해 코나의 정체성을 담아냈다.

무엇보다 전후면 램프와 일체형으로 통합된 아머(Armor)’ 형상의 휠 아치 클래딩에 블랙 컬러를 적용해 다부진 인상을 완성했다. 나아가 N 라인에는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프런트 엔드 디자인과 실버 사이드 스커트를 적용해 한층 더 낮고 다이내믹해 보이는 자세를 구현했다.

전기차 모델은 현대차의 새로운 조명 디자인 특징 위에 파라메트릭 픽셀 형태를 최초로 입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명칭은 ‘픽셀과 혼합된 수평형 램프(Pixelated Seamless Horizon Lamp)’다. 이와 함께 프런트와 리어 범퍼 하단에도 파라메트릭 픽셀 구조가 적용된 패턴을 적용함으로써 간결하면서도 코나의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더욱 강조했다.

신형 코나의 사이즈 또한 파워트레인과 디자인 특성에 맞게 다소 차이가 있다. 내연기관 모델 기준 1세대 대비 각각 145mm, 60mm 늘어난 4350mm의 전장과 2660mm의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넉넉한 공간성을 확보했고, 전기차의 전장은 4355mm, N 라인의 전장은 4385mm다.

아이오닉을 닮은 인테리어

현대차는 코나의 외장 디자인과 함께 전기차 모델의 인테리어 이미지도 공개했다. 실내는 전반적으로 아이오닉 시리즈 등 현대차의 최신 레이아웃을 반영했다. 다채로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보다 진보한 이동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유연하게 디자인된 것이 특징이다.

12.3인치 듀얼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기점으로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조작계는 익숙한 모습이지만 여전히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해 주며, 수평형 레이아웃의 크래시패드는 앰비언트 라이트와 조화를 이루어 아늑한 공간감을 극대화해준다.

디 올 뉴 그랜저와 마찬가지로 스티어링 휠로 옮겨진 기어 노브 덕분에 콘솔 공간은 여유로워졌고 깔끔한 실내 이미지와 넉넉한 수납 편의성까지 제공한다. 2열에는 굴곡이 없어 편안한 착좌감을 제공하는 소파 형상의 벤치 시트를 탑재해 안락한 거주공간을 제공한다.

현대디자인센터 이상엽 부사장은 “디 올 뉴 코나는 코나만의 유니크한 캐릭터를 계승하면서도 이를 업스케일해 더욱 대담해지고 모든 면에서 한층 진화했다”라며 “디 올 뉴 코나는 다양한 고객층을 폭넓게 포용할 수 있는 진정한 라이프스타일 서포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 국산 SUV 시장

현대차는 내년 초 내연기관 모델부터 순차적으로 신형 코나 판매에 돌입한다. 한편, 내년 출시되는 SUV 라인업을 보면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코나를 시작으로 5세대 싼타페가 출격을 예고한 상태고, 기아차는 EV9과 함께 카니발, 쏘렌토의 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내년 국산 SUV 라인업을 화려하게 채울 모델들이 매우 기다려지는 바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13
+1
6
+1
16
+1
12

14

  1. 쌍욕차 물타기 기사 잘봤구요. ev6는 전기차이기에 그런거고 토레기는 전기차도 아닌것이 헤드램프 구조가 엿같아서 그런거구요 디자인 포기하고 밖으로튀어나오게 설변할건가? 쓰레기차 토레기.

  2. 내 생애 현기차 살일이 있을까 싶다.돈주고 광고기사 써주는것도 싫고 온갖 악의 집약체인 현기를 설마 살 일이 있겠냐. 삼성 엘지처럼 세계로 나가 싸워봐. 이익은 전부 국내 소비자 등꼴 빼먹은거 밖에 없으면서

  3. 퀀덤점프 할수 있는 지금 시기에 구린 디자인만 생산하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 미친놈들 납작한 디자인에 뽀족한 후미등… 그런 럭셔리차는 없다. 지들 눈에는 고급져 보이나! 제네시스 쓰래기 그리고 전기차들 디자인 신생업체들과 중국업체들 보다 못함… 쓰래기 현기차 이미지 대를 이을 것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