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 출시

지난 19일 현대자동차가 프리미엄 고속버스 유니버스 기반의 이동식 사무공간인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에 탑승한 승객들은 이동과 함께 다양한 업무 수행은 물론 차별화된 휴식 경험을 누릴 수 있다.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 내부는 곡면과 직선이 조화를 이루며 고급스러우면서 실용적인 디자인 요소를 더했다. 바닥을 강화 마루로 구성한 것도 자동차가 아닌 실제 집이나 사무실 같은 느낌을 준다. 넓은 창은 개방감을 느끼게 해준다. 블라인드도 줄이 없는 형태를 적용했다.

모바일 오피스 실내 구성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는 차량 안에서 개인 업무와 소그룹 회의를 할 수 있도록 최적 사양을 구현했다. 개인 업무 공간과 그룹 협업 공간, 수납공간 등으로 구성됐으며 각 공간 용도에 맞춰 다양한 기능을 선보인다.

개인 업무 공간에는 프리미엄 리클라이닝 시트와 개별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무선 충전 패드, 업무용 사이드 테이블, 개인 수납공간 등을 탑재해 이동 중 편리하게 업무를 볼 수 있다. 그룹 협업 공간은 영상회의 시스템과 접이식 회의 테이블, 소파 시트 등을 배치해 협업 효율성을 높였다. 수납공간은 소비자 요구를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맞춤형으로도 제작한다.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는 기본형인 10인승을 비롯해 ▲13인승 다인원 승차형 ▲그룹 협업 공간을 전면으로 이동시킨 13인승 업무 공간 확대형 ▲시트를 2개 추가한 13인승 이동 및 협업형 등 시트 구성을 차별화해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도록 했다. 전체 정원은 운전자 포함 기준이다.

입이 떡 벌어지는 가격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는 기본형 10인승을 비롯해 13인승 다인원 승차형, 그룹 협업 공간을 전면으로 이동한 13인승 업무 공간 확대형, 시트를 두 개 추가한 13인승 이동 및 협업형 등으로 판매한다.

현대차는 지난 7월 개최된 ‘2022년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를 전시하고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닌 새로운 미래형 공간을 창출하는 모빌리티 개념을 반영해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를 개발했다”며 “넓은 공간을 갖춘 고속버스의 장점을 이용해 고객 맞춤형 모빌리티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버스 사업의 새로운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의 가격은 10인승 5억8532만원, 13인승 다인원 승차형 5억5685만원, 13인승 업무 공간 확대형 5억6430만원, 13인승 이동 및 협업형 5억3060만원이다.

미래를 대비하는 움직임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출시한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는 고속버스를 사무실로 개조한 차량이라는 점에서 미래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자율주행 시대가 오면 ‘움직이는 오피스’를 찾는 이들이 많아질 것이라는 예상을 반영한 것이다. 점차 차량이 이동 수단에서 하나의 다목적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다. 버스는 공간의 활용성이 더욱 큰 차량인 만큼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의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바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