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의 ‘사이버 트럭’ 출시 일정이 계속해서 미뤄지면서 소비자와 주주들의 신뢰가 하락하고 있다. 그런데 지난 28일 열린 2022년 4분기 실적 발표회에서 사이버 트럭 출시 일정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미 여러번 연기가 된 가운데, 과연 이번 일정은 신빙성이 있을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① 출시 일정 나와도 쉽게 못 믿는 상황

사이버 트럭은 2019년 처음 등장했다. 테슬라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강한 성능을 강조하며 새 전기 픽업 트럭의 생산을 2021년 말로 약속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계약금을 걸고 사전 주문을 받으며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나오지 않은 채 시간만 흘러갔고 2022년 중으로 출시를 한 차례 연기했다. 이후 또 다시 출시 일정을 23년 1분기로 늦추며 소비자들의 우려를 키운 바 있다. 그러다 최근 실적 발표 행사에서 일론 머스크는 사이버 트럭이 올 여름부터 생산을 시작하며 대량 생산은 2024년 본격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이버 트럭의 최신 출시 일정 소식이 전해지자 업계에선 반신반의 했다. 그도 그럴 것이 테슬라는 매번 출시 연기가 될 때마다 이유를 두고 뾰족한 답을 내 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오히려 업계 내에선 테슬라의 제품 개발 능력을 꼬집기도 했다. 기존 디자인 문제점을 비롯해 라이벌 등장에 따른 상품성 보강이 지체되고 있다는 것. 여기에 코로나19 팬데믹 현상과 글로벌 반도체 수급난과 같은 외부 요인이 더해져 출시 계획이 미뤄진 것으로 내다봤다..

② 양산이 시작되더라도 문제, 왜?

내성이 생긴 걸까?:사실 생산 일정 지연 같은 문제들은 테슬라가 처음 경험하는 상황은 아니다. 지난 2017년 테슬라 모델 3 생산 역시 2017년 7월 생산이 예정이었지만 여러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상황이 겹쳐 실제 양산은 2018년 중반 이후에 가능했다.

사이버 트럭은 그 자체가 매우 도전적인 제품이다. 일반적으로 자동차에 사용하지 않는 냉연강체를 사용해 차체를 만들기 때문이다. 실제 양산은 지난해 4월 오픈한 오스틴의 기가 텍사스 팩토리에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산이 지연되면서 이전에 없던 문제들도 새로 생기기 시작했다. 사이버 트럭은 출시 직후 이미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는 포드 F-150 라이트닝, GMC 허머 EV, 리비안 R1T 등과 힘겹게 싸워야할 상황에 놓였다. 

또, 실제 생산이 본격화 될 예정인 2024년에는 심지어 램 1500 EV와 쉐보레 실버라도 EV까지 가격이 더 저렴한 전기 픽업들이 가세해 더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③ 대기인원만 150만 명? 감당될까?

테슬라 사이버 트럭은 미래지향적인 독특한 디자인과 테슬라의 브랜드 경쟁력이 주목을 받으며 소비자들에 높은 관심을 얻었다. 때문에 주문을 받기 시작한 뒤 1주일 만에 25만 명이 예약구매를 신청했고 지난해 말 기준으로는 150만 명에 이르는 주문 건수를 확보한 것으로 추정된다.

물론 예약금이 100달러에 불과하고 차량이 출시되었을 때 구매를 취소할 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모두가 실제 구매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지만, 대기인원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사이버 트럭에 상당한 관심이 모였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머스크가 사이버 트럭의 대량 생산 일정을 재차 늦춰 내놓았다는 점은 소비자와 주주들의 신뢰 하락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았는지 다행히 테슬라는 지난해 5월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사이버 트럭 예약주문을 중단했다.하지만 생산을 시작한 뒤에도 3년 동안 전달할 수 있는 물량보다 더 많은 주문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사이버 트럭에 대한 걱정은 현재 진행형으로 이어지게 되었다. 

④ 올해로 4년 째, 가물가물해지는 기억

올해는 사이버 트럭이 공개된지 4년째가 된다. 이쯤되면 사이버 트럭이 어떤 차였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해진다. 사이버 트럭은 어떤 차일까?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 만으로는 사이버 트럭의 성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사이버 트럭의 사이즈를 보면

[전장] 5,715 mm ~ 5,892 mm
[전폭] 2,083 mm
[전고] 1,905 mm
[휠베이스] 3,807 mm

이며, 포드 F-150과 거의 비슷한 대형 사이즈다. 자동차 매체 ‘카앤드라이버’의 예상에 따르면, 이 차의 주행거리는 최대 800km 정도가 될 것이며 전기모터가 3개나 들어가는 ‘트라이모터’ 모델은 제로백 2.9초라는 가공할 만한 성능을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가격은 테슬라 사이버 트럭은 기본 트림 가격이 39,900달러(약 5천만원)에서 트라이 모터 트림의 경우 약 70,000달러(약8,500만원)이 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다 참고로 다른 정보와 달리 정확한 가격은 출시 일정이 보다 더 명확해져야 나올 것으로 보인다. 

■ 대기 기간만 6년?

앞서 테슬라가 사전 계약 물량을 생산 시작 이후에도 3년 동안 전달 할 수 있는 물량보다 많이 받았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차량이 출시되었을 때 구매를 취소할 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모두가 실제 구매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 

그러나 이를 고려하더라도  2019년 사이버 트럭을 처음 예약구매한 소비자가 실제로 차량을 받기까지는 최소한 6년 이상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과연 더 이상 생산 일정이 연기 되지 않고 이번에 나온 일정이 그대로 진행될지, 앞으로의 테슬라 행보를 좀 더 지켜 볼 필요가 있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