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신차, 야간 전조등 강제 ON 유지
스텔스차 감소에 따라 교통사고 감소 기대
법 개정 이전 차량에 대한 대책 마련 시급

① 정부, 스텔스차 뿌리 뽑는다

운전자야간 운전 시 대형 사고의 원인으로 지목 됐던 스텔스 차량이 조만간 사라질 전망이다.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25년 이후 생산된 차량의 전조등과 미등 OFF 기능이 삭제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등화류 미점등에 따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자동차 전조등과 미등을 끌 수 없도록 오프 버튼을 없애기로 했다. 대신 조도에 따라 전조등이 자동으로 점등되는 오토라이트 컨트롤 기능을 기본 탑재하도록 강제 한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안전규정은 2024년 9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같은 시기 비슷한 내용의 국제 기준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도로 위험 요소 1순위로 거론되어 온 스텔스 차량이 뿌리 뽑힐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② 의외로 잘 안보이는 스텔스차

운전자운전자라면 야간 운전 중 스텔스 차량의 위험성에 대해 공감할 것이다. 고속도로, 도심 한복판 구분 없이 스텔스 차량은 종종 목격된다. 스텔스 차란, 야간에 전조등·미등을 끄고 도로를 달리는 차다. 레이더에 감지되지 않는 항공기인 스텔스기에 빗대어 부르는 것이다.

자동차에 장착된 DRL, 가로등 덕분에 헤드램프를 켜지 않아도 잘 보일 것 같지만 실제론 정반대다. 차로 변경을 위해 사이드미러를 보면 쉽게 알아차리기 어렵다. 얼추 자동차임을 짐작할 수 있는 실루엣은 보이지만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가늠하기 어렵다. 특히 색상이 어두운 차들이 전등이 안 되어 있다면 타 운전자들이 더욱 식별하기 어려워진다. 만약 전방에 있던 검은 색상의 스텔스 차량이 급정거라도 하면 뒤차 운전자는 반응이 더 늦을 수밖에 없다. 도로교통공단 데이터에 따르면, 주간과 야간 사고율은 57 대 43으로 주간에 더 많은 교통사고가 발생한다. 하지만 야간에 사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약 야간 운전 중 헤드 램프만 켜도 스텔스 차량 대비 야간 사고율을 19%나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③ 스텔스 차 계속 생기는 이유?

운전자스텔스 차가 계속 생기는 이유는 의외로 간단하다. 주변이 밝아 켰다고 운전자를 착각하게 만드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주로 자동차에 장착된 DRL과 계기판의 밝기가 원인이 된다. DRL은 점등 시 교통사고를 약 20%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야간에는 운전자가 헤드 램프를 켰다고 착각하게 만들기도 한다. DRL에 의해 바로 앞만 밝아서 켰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DRL만 켠 상태를 유지하면 리어램프가 켜지지 않기 때문에, 뒤따라오는 운전자 입장에선 차가 잘 안 보인다.

한편 요즘 차들은 계기판이 디스플레이로 교체되면서 이전보다 화면이 훨씬 밝아졌다. 문제는 일부 브랜드의 차량은 헤드램프를 OFF 상태로 두면 오히려 더 밝아지도록 세팅되어 있다. 이렇다 보니, 운전자 입장에서 헤드램프를 켰다고 착각하거나 아예 켠다는 생각을 안 하게 되기도 한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헤드램프를 켜지 않은 것이 정당화될 수는 없다. 다만 의도가 어떻든 간에 운전자가 헤드램프를 켜도록 유도하는 알람이나 장치가 모든 차종에 장착될 필요는 있다.

■ 법 개정 이전 차량은 어떻게 될까?

운전자현재 자동차 관련 일부 규정을 살펴보면, ‘전조등은 자동으로 점등 및 소등되는 구조도 가능하나, 수동으로 점등 및 소등하는 구조를 갖출 것’으로 돼 있다. 즉,  현재까지 생산된 차량은 이 규정에 맞춰 전조등을 켜고 끌 수 있도록 제작된 것이다. 앞으로는 정부의 개정안에 따라 향후 ‘수동으로 점등 및 소동하는 구조’를 갖추라는 내용이 삭제되는 방향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다만 법 개정 이전의 차량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 차량들에 대한 별도 규정 역시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OTA가 탑재된 차량의 경우 OFF기능을 소프트웨어 차원에서 삭제하고 강제로 오토라이트 컨트롤이 상시 켜져있는 상태를 유지하도록 강제하거나 전조등 미점등 관련 처벌조항을 강력하게 재지정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겠다. 과연 정부의 이번 결정이 교통안전에 도움이 될 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1

  1. DRL은 점등 시 야간에는 운전자가 헤드 램프를 켰다고 착각하게 만들기도 한다.
    DRL에 의해 바로 앞만 밝아서 켰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DRL만 켠 상태를 유지하면 리어램프가 켜지지 않기 때문에, 뒤따라오는 운전자 입장에선 차가 잘 안 보인다.
    터널에서 후방 리어램프를 켜지 않고 다니는차량이 의외로 너무많다.
    이런차량은 강제로 리콜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