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1일 메르세데스-벤츠가 GLE SUV와 쿠페의 부분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신형 GLE는 외관 디자인이 소폭 변경됐으며, 실내 구성은 같지만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개선돼 돌아왔다.
폴스타는 지난해 눈에 띄는 성과를 달성했다. 총 2794대의 폴스타2를 판매했는데 이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등록된 전기차 단일 모델 중 가장 많이 판매한 결과였다. 출범 첫해 2000대 이상 판매한 브랜드는 지금까지 폴스타가 유일하다.
토요타 프리우스 완전변경 모델의 국내 출시 일정이 공개됐다. 일부 딜러사와 언론 보도에 따르면 5세대 프리우스는 올해 하반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에 하이브리드 모델이 투입될 예정이다.
테슬라에 이어 포드가 전기차 가격을 인하한다고 밝혔다. 전기차 시장 독보적 1위인 테슬라가 작년부터 펼친 가격 인하 정책이 전기차 전체 시장으로 번질 조짐이 보이고 있다는 게 중론이다. 지난 30일(현지 시간) 포드자동차는 머스탱 마하-E의 가격을
최근 포터2는 작년 기준 9만 2천여대가 팔렸으며 봉고3는 6만 7천대 정도 팔렸다. 이 두 차량은 현대기아차 통합 1위를 기록했으며, 합치면 소형 1톤 트럭 판매 실적만 해도 16만여대에 이른다. 왜 이렇게 많이 팔렸을까?
작년 전체 신차 판매량 중 1위를 차지한 모델은 포터2다. 산업 전반에 걸쳐 폭넓게 활용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승용 모델 1위는 어떤 차일까? 보통 그랜저를 떠올리지만 놀랍게도 쏘렌토가 정상에 올랐다. 정확히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단일 모델로 1위다.
폭설과 한파가 들이닥치면서 배터리가 방전돼 불편을 겪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26일 MBC는 인천공항에 주차되어 있던 차량 수백 대가 모조리 방전됐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MBC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여행객들은
지난 1976년 첫 출시된 골프 GTI는 합리적인 가격과 그를 초월하는 퍼포먼스로 인기를 끌며 스포츠카의 대중화를 이끈 주역 중 하나다. 8세대 신형 골프 GTI는 터보차저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진화된 구동 시스템을 통해 최상의 운전 경험을 제공한다. 
전기차는 겨울철 주행거리가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이는 리튬이온 배터리 특성과 연관이 있다. 배터리 내부는 기본적으로 액체 전해질로 구성되어 있는데 낮은 온도에선 전해질이 굳으면서 내부 저항이 커지게 되고, 리튬 이온의 이동 효율이 낮아지기 때문이다.
지난달 메르세데스-벤츠는 전기 미니밴 EQT와 전기 캠퍼밴 EQT 마르코 폴로를 공개했다. 정식 판매는 올해 예정되어 있지만 실차 이미지를 공개한 것만으로도 전기차&캠핑 소재로 인해 큰 화제를 불러 모은 바 있다. 두 차량의 특징을 빠르게 살펴보자. 
전기차 운전자에게 긴 연휴가 있으면 걱정되는 게 있다. 바로 충전이다. 급하게 충전기가 필요하면 어떻게 해야 되고, 낯선 곳에서 충전 시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이 있을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눈이 예고된 상황에 지하주차장 자리가 없어 바깥에 세우면 눈으로 뒤덮이게 된다. 문제는 차 위에 눈이 쌓이고 난 뒤 운전을 할 때 교통안전에 상당한 위험이 될 수 있다. 과연 어떤이유 때문인지 간단히 알아보자.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꾸준히 언급되던 문제들이 더 부각되기 시작했다. 일부 운전자들이 지정차로제를 무시하고 주행하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이 중 유독 쌍용차 차주들이 욕을 먹는 사례가 많은데, 픽업트럭 모델인 렉스턴 스포츠 때문이다. 
설 연휴 귀성길에 나선 운전자들이 고속도로로 몰리면서 휴게소는 인산인해다. 이 곳을 보면 이상한 점을 확인할 수 있다. 고속도로 내 휴게소에 마련된 주차장은 대각선으로 되어있는 경우가 많다. 과연 어떤 이유가 있을까? 간단히 알아보자.
순수 전기차 판매 경쟁에서 폴스타가 볼보를 앞서기 시작했다. 볼보는 2022년 한 해 동안 4만 5690대, 폴스타는 같은 기간 5만 1500대의 순수 전기차를 팔았다. 특히 볼보는 폴스타에 비해 더 다양한 라인업을 갖고 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주차 빌런은 새해가 밝아도 없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어김없이 새로운 주차 빌런들이 업데이트됐다. 안 그래도 주차 자리가 부족한데 몇몇 빌런들로 인해 죄 없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게 되는 상황은 안타깝기만 하다. 
앞으로 노후화된 시내·마을버스와 농어촌버스를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하는 경우 저상버스 도입이 의무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저상버스 도입 의무 대상 및 예외 승인 절차 등을 규정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 중 한 가지 잘못 알고 있는 것이 있다고 한다. 앞서 이야기한 것 처럼 노면에 좌회전 혹은 우회전 표시가 있으면 해당 방향으로만 가야한다고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
야간에 고속도로나 국도에서 운전하다 보면 화물차 옆에 달린 강렬한 조명 때문에 눈살을 찌푸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바로 차폭등 때문인데, 2015년부터 생산되는 총중량 3.5톤 이상 상용차의 측면에 차폭등이 의무로 장착되고 있다.
포드코리아는 레인저 픽업트럭 풀체인지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신형 레인저는 정통성을 고수하면서도 생동감 있는 디자인을 더했다. 포드코리아는 견인력에 초점을 맞춘 ‘와일드트랙’과 오프로드 주행에 특화된 ‘랩터’ 2가지 트림으로 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