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차는 튼튼해서 기본 100만 km? ‘이것’ 무조건 해야 가능

실질적으로 내 차의 컨디션을 최상으로 유지하려면 잘 달리고, 잘 돌고, 잘 서는지를 관리해야 한다. 이를 위해 제조사에선 모델마다 차량 관리 매뉴얼을 따로 마련해두었다. 그런데 요즘은 차를 잘 만들어서 굳이 안지켜도 된다는 낭설이 돌고 있다.

“아 괜히 했네…” 차로 밀었다가 최악의 결말 맞이 한 운전자의 최후

도로에는 수많은 시설물이 설치되어 있다. 이러한 시설물들의 설치 목적은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설치된 경우가 많다. 대표적으로 시선유도봉과 볼라드, 방호벽 등이 있다. 과연 이 시설물들의 역할은 무엇일까? 간단히 알아보자

아무도 몰랐던, 도로 위 ‘이 지점’ 제대로 들어가는 방법

보통 합류구간에서는 한 차가 지나가고, 그 다음 합류 차량이 들어가고 또 본선에 기다리던 차량이 지나가는 게 가장 이상적이다. 그러나 잘 지켜지는 경우를 보기란 쉽지 않다.올바르게 차선 합류 구간에서 합류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8천만원 그랜저?” 벤츠 급 레벨이었던 80년대 그랜저 3.0

최근 현대차의 헤리티지 모델의 리메이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포니, 그랜저를 시작으로 포니 쿠페 기반의 N비전74까지 등장했다. 모두 뉴트로 디자인에 해당된다. 그런데 이 차들은 당시 어마어마한 가격에 거래되던 차들이었다. 과연 얼마나 비쌌을까?

“이거 때문에 사망” 운전자들 알면서도 당하는 ‘이것’

도로 위 각종 사고를 유발하는 불법주정차, 도심 내에서 운전을 하다 보면 끝차로에 불법주정차된 차량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특히, 출퇴근 시에는 불법주정차된 차량들로 인해 정체가 극심해지기도 한다. 그렇다면 불법 주정차로 인해 어떤 위험들이 발생할까? 

“이거 진짜 효과 좋아” 운전자들이 극찬하는 도로 위 역대급 ‘이것’

운전 중 졸음이 쏟아지는 현상은 로봇이 아닌 이상 어쩔 수 없는 생리현상이다. 졸음엔 장사가 없다고 했다. 고속도로에선 잠깐만 졸아도 100m 이상을 이동할 정도다. 이런 상황엔 졸음쉼터에 방문하는 것이 상책이다. 졸음쉼터란 무엇일까?

“이건 절대 못피해” 고속도로에서 가장 죽기 좋은 상황

고속도로에선 다양한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단 한번의 실수가 사망으로 이어지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그렇다면 어떤 상황을 조심해야 할까? 아주 기본적인 내용이 될 수 있지만 제대로 숙지하지 않아, 큰 피해를 보는 사례들을 알아보자.

혹시 내 차 ‘이것’ 꺾어놨다면, 과태료 폭탄 조심하세요!

번호판을 임의로 개조하면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한 알아보기 어렵게 만들어도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백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그런데 번호판이 휘어져 있어도 예외인 경우가 종종 있다. 왜 그런걸까?

“아빠들 역대급 고민” 싼타페 가솔린·디젤·하이브리드, 정답은 ‘이것’

싼타페에도 하이브리드 모델이 있다. 여기서 소비자들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 순수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 두 가지 선택지 중 무엇을 고르는 것이 좋을까? 물론 절대적인 정답은 없다. 하지만 각 파워트레인 별 특성을 살펴볼 필요는 있겠다. 

“답없네요, 폐업 합니다.” 현대차 역대급 결정에 ‘이 업계’ 초비상!

침수차 판매 뿐만 아니라 온갖 악행으로 부정적 인식이 팽배했던 중고차 시장에 칼바람이 불 전망이다. 정부의 강력한 정책 뿐만 아니라 현대차와 기아 등 대기업의 진출이 예고되었기 때문이다. 과연 어떤부분이 변경될까? 업계는 그대로 유지될 수 있을까?

“아, 너무 아까운데..” 신차 출고 즉시 버려야 되는 ‘이것’

신차 출고 시 자동차 내외장재를 스크래치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덮어둔 ‘비닐 커버’는, 운전자마다 서로 다른 의견을 보이는 난제 중 하나다. 바로 뜯는다는 의견과 오랫동안 놔둔다 두 가지 의견이 상충하고 있는 것이다. 과연 어느게 정답일까?

“아니, 진짜 억울해” 베테랑 운전자도 당할 수 밖에 없는 최악의 상황

A필러의 강성은 전면 충돌 시 안전성과 직결되기 때문에 과거 A필러는 매우 두껍고 튼튼하게 만들어졌다. 그런데 두꺼운 A필러는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의도치 않게 교통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그렇다면 안전을 위한 해결방법은 없을까?

“와, 이거 사기 아니야?” 신차 뽑았는데 중고차로 의심받는 ‘이 것’

새 차를 처음으로 구입했는데 계기판 주행거리가 0km 가 아니면 중고차인가 의심할 수 밖에 없다. 사실 계기판 주행거리가 0km가 아닌 것은 당연한 것이다. 오히려 정상이다. 그렇다면 어떤 이유가 있는 것일까?

“사고 났는데, 완전히 박살” 이거 결함 아닌가요?

빠른 속도로 충돌한 경주용 자동차의 모습은 그야말로 처참하기 그지 없다. 그런데 부서진 경주용 자동차에서 두 발로 걸어서 나온다. 사실 자동차는 잘 찌그러질수록 안전하다. 정확히 말하자면, 겉은 부드럽고 속은 단단한 ‘외유내강’의 형태를 갖춰야 안전하다. 

“이래서 갖다 놨구만” 아무도 몰랐던 도로 옆 ‘이것’의 비밀

우리 주변을 살펴보면 가로수들이 서로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은행나무, 플라타너스, 느티나무 등 아주 다양하다. 단순히 미관을 위해 이런 나무들을 심은 것일까? 이번 콘텐츠에서는 가로수에 대한 여러 내용을 소개하고자 한다.

면허 따도 대부분 몰라서 싸우는 ‘역대급 기능’

우회전을 기다리는데 좌측 방향지시등이 점등 중인데 이런 상황들이 간혹 논란이 되고 있다. 운전면허를 따고 거리에 나와 운전을 하고 있는 운전자라면 방향지시등을 자신의 진행 방향으로 켜야 하는 것은 당연히 알 것이다. 그런데 왜 이런일이 발생할까?

“무조건 과실 100%” 운전자들 제일 억울한 ‘이곳’

도로에 황색으로 그어진 빗금 표시를 본적이 있을 것이다. 이곳의 정확한 명칭은 바로 ‘안전지대’다. 그렇다면, 이 안전지대는 도로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일까? 간혹 주차된 차량도 있던데 주정차도 가능할까?

“아빠라면 필수” 카니발 오너들이 무조건 고르는 60만원 옵션

카니발 오너들은 수 많은 고민을 하면서도 반드시 선택하는 옵션이 있다. 바로 '드라이브 와이즈'다. 트림에 따라 60~64만원 사이를 오간다. 요즘 100만원 넘는 옵션이 많은 상황에 주저할 만큼 비싼 액수는 아니다. 왜 이 사양을 선호하는 것일까?

“아, 진짜 최악이네” 운전자들이 분노 폭발하는 결정적인 원인

교통정체가 극심한 도로에서는 매일같이 끼어들기를 막기 위한 단속이 진행되고 있다. 그런데 일부 운전자는 “점선에서의 차로변경은 정당한 것 아니냐’라며, 이러한 끼어들기 단속을 거부하기도 한다. 왜그런 것일까?

요즘 차에 자주보이는 ‘105만원 옵션’, 주차 최강 기능으로 평가받는 이유?

작은 차를 운전하는 차주라 할지라도 주변의 큰 차로 인해 주차 공간은 비좁은 경우가 허다하다. 다행히 서라운드 뷰와 같은 기능이 적용되어 운전자들의 불편이 크게 줄어들었다. 그렇다면 이 기능의 정체는 무엇일까? 어떻게 활용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