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아우디랑 고민되네…” 아빠들의 현실 드림카 BMW ‘이 SUV’의 정체 

BMW X4는 쿠페형 SUV의 대중화를 가속화 시킨 대표 모델 중 하나다. 그리고 그런 X4의 라이벌도 있다. 바로 아우디의 Q5 스포트백이 그 주인공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둘의 경쟁은 치열하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두 모델을 비교해 보았다.

“당장 폐차합니다!” 시내에 쫙 깔린 현대차 ‘이 모델’, 서로 타본다고 난리

택시업계는 전기택시 도입에 대해 찬성과 반대파로 나뉜 상황이다. 찬성파의 경우 전기차 특유의 정숙성, 가속력, 공간성, 그리고 저렴한 유지보수 비용을 장점으로 내세우며 더 많이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반대파는 어떨까?

“이거 작정하고 만들었네…“동급 최강, 4천만원대 BMW ‘이 차’의 정체

지난 8월 출시된 뉴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는 2014년 첫 출시 이후 8년 만에 선보인 2세대 모델이다. 액티브 투어러는 여유로운 공간에 주행 감성까지 느낄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수입차다. 오늘은 뉴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진짜 X욕 먹어요” 유독 한국 화물차에서 볼 수 있는 최악의 ‘이...

과적 말고도 수화물 낙하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다. 화물을 단단히 고정해야 하는데, 대충하다가 도로 뒤로 떨어지는 문제다. 이 경우 뒤따라오던 차에 부딪혀 대형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정부는 이런 점을 고려해 12대 중과실로 분류해 두었다.

“와, 잘못 알았다!” 유독 한국 운전자들이 무시하다가 오열하는 ‘이 상황’

요즘처럼 날씨가 추운 겨울철에는 타이어에 충전된 공기의 부피가 줄어들기에, ‘타이어 공기압’을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제 아무리 뛰어난 성능을 갖춘 윈터 타이어를 장착했다 한들, 적정 공기압을 유지하지 않으면 사고의 원인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유독 한국 정부가 정색하고 잡는 ‘이 상황’, 일부 운전자들 오열

간혹 번호판이 없는 자동차가 보인다. 이런 차들은 대부분 한 자리에 오랫동안 머물러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차들은 대체로 지자체 단속 요원에 의해 번호판을 영치 당한 차량일 가능성이 높다.

“진짜 벤츠 레벨” 앞으로 현대차 신차에 적용될 ‘이 기능’에 운전자들 난리났다!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다투고 있는 제조사들은 전기차의 히터 등 효율에 대한 약점을 해결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하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이런 분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과연 어떤 기술을 개발하고 있을지 간단히 살펴보자.

“아, 진짜 최악이다!!” 자전거 타려다 아반떼 값 물어낸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33.5% 정도가 자전거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이용하는 인구만 해도 무려 330만 명에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안전 수칙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경우가 거의 없어, 크고 작은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신고만 1천번” 시민들 99% 뒷목잡는 ‘이 상황’ 구속시켜라 난리!

오토바이는 자동차보다 기동성이 좋고 사이즈가 작아 배달 서비스에 최적화되어 있다. 하지만 사실상 도로교통법을 지키지 않으며 운전을 하기 때문에 비판의 대상으로 낙인찍힌 상황이다. 오죽했으면 1천번이나 신고한 시민도 있다.

“진짜 쌍욕 먹어요” 유독 한국 운전자들이 자주하는 ‘이 행동’

보통 교통신호는 순차적으로 변하기 때문에 익숙한 곳에선 신호대기를 하다가 순서가 다가오면 슬슬 앞으로 나가는 운전자들이 많다. 대체로 2~3초 먼저 출발하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는 이러한 행동을 '예측 출발'이라 부른다. 도대체 왜 이렇게 급한걸까? 

“현대차도 적용했다!” 유독 오너들이 칭찬하는 ‘이 기능’ 앞으로는 필수

신차 구매 후 새로운 기능들이 추가되거나 오류를 바로잡는 업데이트가 이루어지기도 한다. 이를 두고 제조사들은 OTA라 부른다. 요즘은 이 기능을 활용 해 예전에는 기대할 수 없던 색다른 것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세금 이렇게 쓰면 인정” 도로 위 ‘이것’으로 확 바뀌자, 운전자들 난리났다!

지능형 교통체계가 도입되면 항목별로 얼마나 교통흐름이 좋아질까? 여러 교통 관할 기관들의 조사에 따르면, 감응신호의 경우 평균 녹색 신호 유지시간이 22% 증가했다. 그리고 신호 대기로 기다리는 시간은 무려 41%나 줄었다.

“이건 무조건 필수” 유독 아빠들이 SUV 살 때 보는 ‘이것’

국민 아빠차가 된 팰리세이드에도 시트가 자동으로 접히는 기능이 들어가는데, 요즘 SUV를 구매해 패밀리카로 쓰려는 소비자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기능으로 평가받고 있다. 과연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하는지 간단히 알아보자.

“와, 진짜 잘 만들었네” 3년 연속 소비자들이 선택한 강남 쏘나타의 정체 

렉서스 ES300h가 2022년 컨슈머인사이트 소비자체험평가에서 3년 연속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과연 ES300h가 소비자체험평에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지 함께 알아보자.

“대박?시기상조?” 최근 핫이슈로 떠오른 소형 전기차, 당신의 의견은?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에 현대와 기아의 소형 전기차 준비 소식 들려왔다. 그런데 어떤 차가 나올지 기대감이 높은 소비자와 달리, 업계는 기대와 시기상조라는 두 가지 입장으로 나뉘고 있다고 한다. 대체 시기상조인 이유는 무엇일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아니, 이건 좀 너무한데?” BMW보다 비싸져서 논란인 지프 ‘이 SUV’의 정체

스텔란티스코리아 브랜드 산하 모델들이 부진하고 있다. 특히 지프는 지난 6월 지프의 컴패스 부분변경 모델을 공개했음에도 ‘신차효과’를 누리지 못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뉴 컴패스에 대해 재조명해 보고자 한다.

유독 한국 운전자들이 뒤통수 얻어맞고도 항의 못 하는 ‘이 상황’

암행순찰차는 해외에서 먼저 도입했다. 우리나라나 해외나 단속을 피하려는 얌체 운전자들이 많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2016년 3월부터 도입되기 시작했는데, 실제 단속 뿐만 아니라 도로교통법 위반에 대한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 아이오닉 큰일이네” 벤츠 역대급 가성비, 5천만 원대 ‘이 SUV’의 정체

소형 SUV EQA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EQ에서 나온 두 번째 모델이다. 프리미엄 가성비라 불리기도 하는 EQA는 다방면으로 모든 고객의 수요를 만족시키고 있다. 더 뉴 EQA는 과연 어떤 차일지 함께 알아보자.

“와, 동급 최강!!” 포르쉐가 작정하고 만든 1억대 ‘이 SUV’가 최근 난리난...

포르쉐의 두번째 고성능 SUV 마칸이 최근 부분변경에 이어 전기차로까지 출시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스포티한 움직임에 공간의 여유까지 더한 마칸은 카이엔과 함께 포르쉐 고성능 SUV 라인업을 한층 강화하고 있는 차량이다.

“이걸 어떻게 예상해?!” 갑자기 날아든 ‘이것’, 여러분 차 박살납니다

한겨울이 찾아오면 폭설이 내리기도 한다. 눈 치우는 게 귀찮은 운전자라면, 앞 유리와 뒷 유리 정도만 눈을 치워둔 채 운전을 한다. 하지만 지붕에 쌓인 눈이 주행 중 사망을 부르는 무기로 돌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