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테슬라’로 불리는 중국 전기차 제조사, 샤오펑의 산하 브랜드, 에어로 HT에서 플라잉 카를 개발했다. 이 브랜드에서 공개한 테스트 영상을 보면, 얼핏 아이오닉 5같은 전기차에 거대한 드론을 매달아 놓은 형태다.
아이오닉 6가 미국 출시를 준비 중인 가운데, 미국 환경보호청(EPA)에서 나온 복합 전비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복합 전비는 테슬라의 인증 주행 거리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대체 얼마나 잘 나왔길래 화제가 될까? 함께 살펴보자. 
국내에서 신형 코나가 연일 화제가 되는 가운데, 높아진 가격대 만큼이나 주목받는 게 있다. 바로 ‘사양 구성’이다. 코나가 소형 SUV지만, 이전 세대와는 차원이 다르게 풍성해졌다. 그렇다면 사양 구성에는 무엇이 탑재되어 있을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국토부가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과 진행한 2022년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평가에 대상이 된 차량은 7종으로 전기차 4종과 내연기관차 3종 구성되었다. 과연 이 차들의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① 7개 중 4개를 휩쓸어버린 현대차  오늘(30일) 현대차그룹은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Auto Bild)’가 최근호에 게재한 ‘2022 최고의 수입차’ 7개 차급 중 4개 차급을 석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언급된 아우토빌트는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매거진으로, 이들의 평가는 독일뿐만 아니라...
지난해 수입차 시장에선 1억 원대가 넘는 가격이 심심치 않게 등장했다. 실제로 1억 원이 넘는 프리미엄 차종은 물론 2억 원 이상 줘야 하는 차종도 판매 대수가 급증했다. 과연 최근 국내 판매 중인 주요 수입차들의 가격대는 어떨까? 함께 살펴보자.
최근 푸조는 통큰 결정을 내렸다. 유럽의 강력한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자사 신차 라인업을 완전히 뒤집기로 결정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전라인업의 전동화를 선언했다. 이를 통해 푸조는 2023년 푸조에서 판매중인 모든 모델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한 신축 아파트 주차장 진입로에서 4대의 차량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문제는 사고 지점이 모두 같다는 점인데, 저가의 경차부터 고가의 차량까지 모든 차들이 같은 이유로 사고를 당한 것이다.
최근 미국의 한 유명 매체를 통해 보도된 기사 하나가 국내에서 주목받고 있다. 기사에 테슬라가 있기도 했지만, 그보다 전기차 수리비를 놓고 벌인 보험사들의 행동 때문에 국내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미국 보험사는 어떤 일을 벌인 것일까? 함께 살펴보자.
기아가 '실적 4관왕'을 따냈다. 지난해 매출액·영업익·당기순이익·영업이익률 사상 최대 기록을 달성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제값 받고 팔기' 전략 또한 적중했기 때문이라는데, 대체 얼마나 벌었길래 이러는 걸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아반떼는 현대차의 준중형 세단으로,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국민 준중형차 자리를 지켜온 모델이다.올해 1분기에는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도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오늘은 1990년 1세대를 시작으로 현행 7세대까지, 아반떼의 세대별 특징에 대해 간단하게 알아보려 한다. ① 명실상부 아반떼의 뿌리, 엘란트라 1990년에 출시한 엘란트라(ELANTRA)는 현대자동차의 첫...
국내 수입 승용차 연간 신차 등록대수가 무려 30만 대의 벽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국산차와 달리 고급차 수요가 몰리는 수입 승용차 분야에서는 SUV보다 세단이 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 어느 정도인지 힘께 살펴보자.
지난해 아우디가 전기차 부문에서 판매량을 무려 44%나 끌어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대부분의 완성차 업체가 전동화 전략에 몰두하는 상황에서 아우디의 이 같은 성과는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과연 얼마나 팔렸길래 이런 성과가 나온 것일까? 함께 살펴보자. 
신 차에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면, 한동안 이슈가 된다. 현대차에는 ‘빌트인캠 2’가 바로 그런 경우다. 이 기능은 신형 그랜저에 처음 부착됐다. 출시 1달이 지나가는 신 차에 탑재된 기능인데 대체 어떤 점 때문에 이슈라는 것일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올해 자동차 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금리인상에 따른 계약취소가 이어지면서 제조사들은 계약자를 붙들어 두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나마 현대차와 기아는 120만여대에 달하는 적체 물량이 있어 1년 정도는 충분히 버틴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해(22년) 판매량 1위 자리를 쏘렌토에 뺏긴 그랜저, 그런데 또 다른 자존심 싸움이 될 ‘이것’에서 쏘렌토를 압도적으로 제쳤다고 한다. 과연 그 부문은 무엇이었을까?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자. 
지난해 판매된 수입차 중 4대 중 1대는 1억이 넘었다. 그런데 1억이 넘는 고가 수입차가 작년에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이 7만 대를 넘었다. 대체 누가 구매했고, 어떤 브랜드가 ‘대박’을 외쳤을까? 오늘은 이와 관련해 주요 항목별로 간단히 살펴보려 한다. 
절대적이진 않지만, 현대차의 구매 연령 데이터에 따르면,  50대 고객은 전체에서 약 57.2%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현대차는 경차부터 대형차까지 라인업이 다양한 상황, 이 중에서 50대층에서 인기가 많은 차량 TOP 3는 무엇일까? 함께 알아보자.
최근 국내 소형 SUV 시장이 새해 들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연초에 스타트를 끊은 코나부터 트랙스 신형까지 우선 라인업은 화려하다. 그렇다면 어 라인업들은 실적 부진에 빠진 소형 SUV 시장에 활력소가 되어 줄 수 있을까? 지금부터 알아보자. 
작년 추석 못지않게 올해 설날 고속도로도 곳곳에서 정체가 상당하다. 그런데 이런 정체를 겪어보면, 넓은 고속도로에서 대체 왜 차가 막히는지 궁금할 때가 있다. 오늘은 이와 관련해 좀 더 알아보려 한다.